서울시 서북병원에 '치매안심병원' 운영…중증환자 집중 치료

기사등록 2024/04/04 11:15:00

폭력·망상·배회 등 중증환자 대상 관리

서울시, 2026년까지 2개소 추가 지정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는 서울시 서북병원 내 31개 병상 규모의 '치매안심병원'을 4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치매안심병원은 폭력·망상·배회 등 행동심리증상이 심한 중증 치매환자를 집중적으로 치료하고, 퇴원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자택 등 지역사회에서 안전한 생활을 하도록 돕는 병원급 의료기관이다.

이번에 문을 여는 치매안심병원은 치매 증상 완화를 도울 수 있는 조명과 색채, 이동 동선을 갖춘 1인 병실 등 효과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했다.

또 임상심리사, 작업치료사, 음악치료사, 미술치료사 등 치매전문치료진이 치매진단부터 약물치료, 동반 신체질환 관리 등 집중 입원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심리안정치료실도 마련하고, 음악·미술·운동 프로그램과 인지 정서 중심(현실 요법/인정 요법/회상 치료) 프로그램으로 회복과 진행 속도를 지연하는 방식이다.

시는 민선8기 공약 '안심치매 2.0' 추진을 위해 2026년까지 치매안심병원 2개소 추가 지정을 목표로 중증 치매환자 관리를 위한 인프라 확충에 나설 계획이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치매안심병원 개소로 중증 치매 어르신들이 안심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고, 퇴원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자택에서도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치매관리체계와 공공의료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