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경기전망 여전히 '흐림'…지방 건설사 체감경기 지수 60선 그쳐

기사등록 2024/04/04 10:39:18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 1.5p 오른 73.5

[서울=뉴시스] 최근 1년 종합 CBSI 추이. 
[서울=뉴시스] 최근 1년 종합 CBSI 추이.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1.5p(포인트) 상승한 73.5를 기록했다. 다만 지방 건설사 BSI가 60선 중반으로, 여전히 건설경기는 부진한 상황이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충재)은 지난 3월 CBSI가 전월 대비 1.5p 상승한 73.5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CBSI는 1월에 전월 대비 8.5p 하락한 이후 2월에 5.0p 상승, 3월에도 1.5p 상승해 2개월 연속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CBSI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철한 연구위원은 "지역 건설기업 BSI가 60선에 불과해 부진한 상황"이라며 "회복 수준이 미미하고 지수 수준도 70선 초반에 머물러 건설경기는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 가운데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BSI가 2월과 3월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여전히 1월에 침체한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대기업은 6.8p 하락한 75.0으로 지수가 전월보다 악화됐고, 중견기업은 전월과 동일한 72.2를 기록한 가운데 중소기업은 전월 대비 12.7p 상승한 73.1로 회복됐다.

지역별로 서울은 2.5p 하락한 81.0을, 지방은 5.4p 상승한 65.5를 각각 기록했다. 비록 지방 건설기업의 BSI가 일부 회복됐지만, 여전히 60선에 불과해 좋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건설사들의 상황이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으로, 전반적으로 건설경기가 개선됐다고 보기 어려운 것으로 판단된다.

이달 전망지수는 3월보다 8.1p 상승한 81.6으로 전망된다. 이는 지난달 28일 정부가 발표한 ‘건설경기 회복 지원 방안’에 대한 기대가 일부 반영된 결과로 판단된다.

박 위원은 "지난 2월에도 3월 전망치가 8.0p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실제로는 1.5p밖에 상승하지 못했다"며 "4월에 예상대로 지수가 8p 이상 상승해 80선을 회복될지는 여부는 좀 더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