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대표기업 "기업 밸류업, 세제혜택 등 인센티브 확대해야"

기사등록 2024/04/04 11:08:33

정은보 이사장 "대표기업들이 밸류업 마중물 역할 해주길"

[서울=뉴시스]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개최한 한국 증시 도약을 위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에 참석해 인사을 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개최한 한국 증시 도약을 위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에 참석해 인사을 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제공)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코스피 대표기업들이 정부가 추진하는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자율성을 부여하고 세제혜택 등 인센티브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거래소는 4일 정은보 이사장 주재로 간담회를 열고 자산총액 10조원 이상 대표기업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전자, 미래에셋증권, KT, KT&G, 코리안리, 현대차, BNK금융지주, CJ제일제당, KB금융, LG화학, 네이버 등 코스피 상장 기업 11곳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대표기업들은 기업의 자발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 방향에 대해 공감하고 가이드라인 마련과 인센티브 제공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와 함께 기관투자자 참여와 인센티브 확대, 이사회 역할, 자율공시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대표 기업들은 "기업 밸류업에 대한 정부·유관기관의 지원이 단기적인 관심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이고 일관된 정책 기조로 유지될 필요가 있다"며 "기업가치 제고 우수기업의 밸류업 지수·상장지수펀드(ETF) 편입 및 국민연금 등 주요 기관투자자 참여 확대를 통해 기업 밸류업과 투자 사이에 선순환이 구축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표 기업은 또 "기업 밸류업에서 이사회의 과도한 부담은 형식적 참여로 연결될 수 있어 자율성을 부여해 적극적·실질적 참여가 이뤄지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기업들이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자율적으로 공시해 공시 관련 부담(불성실공시 가능성)을 완화해 보다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마련 중인 세제지원 방안이 중요한 인센티브로 작용하기 때문에 기업과 투자자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세제혜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 이사장은 "한국거래소 자체 노력 뿐만 아니라 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자발적인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대표기업들이 선도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마중물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답변했다.

거래소는 이날 대표기업 간담회에서 수렴한 의견을 기업 밸류업 자문단에도 전달,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 제정과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의 세부사항 설계 반영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대표기업 간담회를 시작으로 이달 셋째 주 중견기업, 넷째 주 성장기업 릴레이 간담회를 열어 다양한 기업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가이드라인이 공표된 5월 이후에는 지역별 설명회를 열어 제도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