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도봉구 아파트 불낸 70대, 밤새 바둑 보며 줄담배 피웠다

기사등록 2024/04/04 10:03:22

김 씨, 관리소 금연 방송에도 수시로 실내 흡연해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25일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 2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과 경찰은 현장 감식에 들어가 피해 규모와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모습. 2023.12.25.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25일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 2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과 경찰은 현장 감식에 들어가 피해 규모와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모습. 2023.12.25.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지난해 성탄절 2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32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도봉구 아파트 화재 사건의 피의자가 사건 당일 밤 새 방 안에서 줄담배를 피우며 바둑 영상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북부지검 강력범죄전담부는 지난 3일 서울 도봉구 아파트 화재 최초 발생 지점인 3층 거주자 김 모 씨(78)를 중실화·중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조사 결과 김 씨는 지난해 12월25일 자신의 집 작은방에서 7시간 동안 바둑 영상을 보며 계속해 담배를 피우다가 오전 4시59분께 불씨가 꺼지지 않은 담배꽁초를 신문지와 쓰레기봉투 등이 쌓여 있는 작은방에 버려둔 채 자리를 떠났다.
 
이후 꽁초에 남아 있던 불씨가 방에 있던 신문지·쓰레기봉투 등 주변 물건에 옮겨 붙으면서 아파트 동 전체로 화재가 확산됐다.

김 씨는 평소 아파트 관리소에서 실내흡연 금지 안내방송을 해왔음에도 수시로 방에서 담배를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 또 김 씨 집에는 신문지·플라스틱 용기 등 각종 생활 폐기물과 쓰레기가 곳곳에 방치돼 있어 화재를 키운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화재로 30대 남성 2명이 숨졌다. 화재 현장 위층에 살던 A씨(33)는 생후 7개월 딸을 품에 안고 1층으로 뛰어내리다 머리를 다쳐 사망했고, 최초 신고자인 B씨는 가족을 먼저 대피시킨 후 불을 피하려다 아파트 계단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