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장예찬 "자정에 국힘 정연욱 사무실 찾아가 기다려"

기사등록 2024/04/04 09:37:18

"얼굴 보거나 대화할 기회 안 주어져"

"민심의 요구라면 내 복당 당연히 돼"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장예찬 국민의힘 전 청년최고위원이 18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공천 최소 결정에 대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2024.03.18.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장예찬 국민의힘 전 청년최고위원이 18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공천 최소 결정에 대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2024.03.18.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장예찬 부산 수영구 무소속 후보는 4일 정연욱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와 관련해 "밤 12시 무렵에 제가 저희 캠프의 청년들과 함께 상대 후보의 사무실 앞까지 찾아가서 계속 기다렸다"고 밝혔다.

장 후보는 이날 라디오 '뉴스킹'에 출연해 "아쉽게도 (정 후보와) 얼굴을 보거나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는 주어지지 않았다"며 "선거 마지막까지 보수 단일화를 위해서 노력하겠지만, 또 한편으로는 평소와 다름없이 뚜벅뚜벅 걸어가면서 수영구 주민들을 만나며 끝까지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의 반응에 대해선 "저에게 12시 다 된 무렵에 문자 메시지로 유튜브 링크를 하나 보내주셨다"며 "다른 SNS나 입장을 통해서 말씀을 하시는 것 같은데 얼굴 보고 대화할 기회는 따로 주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무소속 출마 후 대통령실과의 소통에 대해선 "무소속 출마나 정치적 결정과는 별개로 대통령실과의 원활한 소통이나 국민의힘에 나중에 저는 돌아갈 거라고 100% 확신한다"며 "그냥 평범한 초선 의원이 아니라 정말 힘 있는 대통령 1호 참모다운 힘을 가진 초선 의원이 저는 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선거 공보물에 윤석열 대통령의 얼굴이 들어가 있는지에 대해선 "당연히 들어가 있다. 많이 넣었다고 언론에서 기사도 뜨더라"며 "마나 정부의 신뢰를 받고 있느냐, 유기적으로 소통이 되느냐가 지역에 굉장히 중요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한동훈 위원장이 복당 가능성에 선을 그은 데 대해선 "선거 전에 그런 말씀하시는 건 당연하지만 대한민국 정치 역사상 무소속으로 당선된 사람이 복당이 안 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며 "그게 민심의 요구이고 역사의 흐름이라면 저의 복당도 당연히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