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선대위원장 요청하면 응했을 것…윤·한보다 당 사랑해"

기사등록 2024/04/04 09:35:43

최종수정 2024/04/04 11:19:30

"한동훈 전혀 몰라…이·조 심판론은 아쉬워"

"중도층 3%·5%만 돌리면 해볼 만한 선거"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3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이용호(서대문갑) 후보의 선거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2024.03.31.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3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이용호(서대문갑) 후보의 선거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2024.03.3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4일 당으로부터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달라는 요청이 없었다고 밝히면서 "요청이 있으면 당연히 응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당 차원에서 선대위 합류 요청이 있었나'라는 질의에 "없었다. 비공식도 없었다"고 말했다.

'당에서 정식 요청을 했으면 응했을 것인가'라고 묻자 "당을 지키겠다고 했고 공천 신청을 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말했다"며 "백의종군을 해도 좋고, 요청이 있으면 당연히 응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진행자가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지원 유세 동선이 겹치지 않는데, 만난 적이 있느냐'라는 취지로 질문하자 "전혀 못 봤다"고 했다.

재차 '두 분의 관계는 어떤 건가'라고 물으니 "전혀 모른다. 겪어보지 않은 사람에 대해 평가를 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최근 당의 선거 전략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유 전 의원은 "(한 위원장이) 이재명·조국 심판론을 이야기하는데 거기에 플러스가 있어야 되지 않나 싶다"며 "이·조 심판론은 2년 전에 우리가 했던 것이다. 그걸로 대선에서 이겼기 때문에 무한 책임을 가진 집권 여당이 됐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심판이라는 말은 야당의 프레임"이라며 "심판을 정부 여당이 입에 올리는 순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이·조 심판 중에 뭐를 더 심판해야 되느냐. 이런 프레임으로 들어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들 제일 원하시는 민생 경제, 공정한 사회 문제, 양극화 문제, 인구 문제 등 이런 것을 해결하겠다는 이야기를 처음부터 했어야 되지 않느냐. 그런 아쉬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한 위원장이 '전국 박빙 선거구가 55곳'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그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초박빙인데 불리한 초박빙이라고 본다"고도 했다.

그는 "중도층 3%, 5%포인트만 돌릴 수 있어도 해볼 만한 선거"라며 "그 고비를 넘기가 굉장히 어려운 시점"이라고 말했다.

'범야권 200석론'에 관해서는 "설마 그렇게까지야 되겠나"라면서도 "국민들께서 너무 일방적으로 민주당이 국회를 독점하게 만들면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가 일을 못 하는 것은 물론이고 남은 4년 동안 22대 국회가 어떤 국회가 될지에 대해서도 한번 꼭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발언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해 말 당의 변화를 촉구하면서 거취 문제를 언급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탈당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이에 관해 유 전 의원은 "저는 윤 대통령이나 한 위원장보다 이 당을 훨씬 더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보수 정치가 건전하게 개혁적으로 이 나라의 미래를 위해 문제를 해결하는 그런 제대로 된 정치로 가는 게 한국 정치 전체를 바꾼다는 생각으로 산 사람"이라며 "25년째 그렇게 하고 있기 때문에 이 당을 떠나서 말 할 그런 이유를 발견할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비대위 체제 이후 전당대회에 도전할 생각 있느냐'는 질문에는 "글쎄요. 총선 이후에 할 이야기는 오늘 안 하고 싶다"고 답변했다.

'총선에서 대패한다면 대통령 레임덕이 오느냐'고 물으니 "총선 결과에 대한 것은 총선 이후에 와서 이야기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