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디 '카우보이 모자' 쓴 RM…BTS 타이니탄·토이스토리 협업

기사등록 2024/04/04 09:39:15

하이브·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토이 스토리·타이니탄' 론칭

[서울=뉴시스] BTS 타이니탄, 토이 스토리. (사진 = 하이브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BTS 타이니탄, 토이 스토리. (사진 = 하이브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글로벌 슈퍼 그룹 '방탄소년단'(BTS)에서 영감을 받은 캐릭터 '타이니탄(TinyTAN)'이 애니메이션 명가 디즈니·픽사의 '토이 스토리(Toy Story)'와 만났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뮤직의 모회사 하이브(HYBE)는 세계적인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협업해 '토이 스토리·타이니탄' 캐릭터를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타이니탄은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들을 귀엽게 형상화한 캐릭터다. 방탄소년단의 제2의 자아가 발현해 캐릭터가 됐다는 콘셉트다. '매직 도어(Magic Door)'를 통해 현실 세계를 넘나드는 세계관을 가진다.

 2020년 첫 론칭 시 선보인 애니메이션 영상 두 편이 누적 조회 수 2억 회를 넘어섰다. 게임, 디지털 상품, 완구·잡화, F&B 등 다양한 브랜드와 라이선싱 계약을 맺었다. 디즈니·픽사 '토이 스토리' 시리즈는 전 세계 최초의 풀 3D 장편 애니메이션이다. 살아 움직이는 장난감들의 우정과 모험담을 그렸다. 1995년 1편이 개봉한 이후 총 4편의 시리즈가 제작됐다.

이번 '토이 스토리·타이니탄'은 타이니탄이 '토이 스토리' 시리즈의 캐릭터 중 '우디(Woody)', '알린(Alien)', '햄(Hamm)', '렉스(Rex)', '버즈 라이트이어(Buzz Lightyear)', '포키(Forky)', '랏소(Lotso)'의 캐릭터를 형상화 한 옷을 입고 있는 형태다.

하이브는 "RM 캐릭터는 '우디'의 카우보이 모자와 옷을, 진 캐릭터는 '알린'의 우주복을 입는 등 두 지식재산권(IP)이 자연스럽게 융합된 모습이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달 30일 타이니탄 X(구 트위터) 계정에서 타이니탄과 '토이 스토리'의 만남을 그린 컷툰을 공개했다. 컷툰은 타이니탄이 '매직 도어'를 통해 다른 세계로 이동해 '토이 스토리' 캐릭터를 형상화 한 옷을 입고 등장하는 여정을 보여준다. 특히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뮤직비디오 속 배경인 사막, 세탁소, 타이니탄의 '매직도어'와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 속 그림 낙서, 장난감 등이 등장한다.

이승석 하이브 IPX 사업본부 대표는 "디즈니·픽사의 대표 IP '토이 스토리'와의 협업으로, 높아진 타이니탄 IP의 가치와 위상을 확인하게 됐다"고 자평했다.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소비재 사업부(Consumer Products) 질 첸(Jill Chen) 총괄은 "이번 하이브와의 협업을 통해 지난 30여 년 간 전 세계 다양한 연령대의 소비자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토이 스토리'를 보다 색다르게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이브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토이 스토리·타이니탄' 캐릭터를 활용한 공식 상품(Merch·머치)을 선보이고 신세계백화점과 다양한 이벤트를 펼칠 계획이다. 머치의 경우 피규어, 펜, 담요, 미니 포토 카드 홀더 키링, 자석 세트, 파츠(신발 액세서리)세트 등 총 6종을 출시했다. 전날 오전 11시에 글로벌 커머스 플랫폼 위버스 샵(Weverse Shop)을 통해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피규어, 펜 등 일부 품목이 품절됐다.

신세계 백화점은 패션, 잡화, 라이프스타일 등 총 22개의 입점 및 신규 브랜드를 통해 5월부터 '토이 스토리·타이니탄' 캐릭터를 반영한 상품을 서울 본점과 강남점, 부산 센텀시티점에서 각각 판매한다. 캐릭터를 직접 만나보는 체험형 팝업도 5월 2일 강남점을 시작으로 17일 서울 본점, 6월 7일 센텀시티점에 순차 오픈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