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트 홀딩스' 초대 대표이사에 여주상…"딥테크 투자"

기사등록 2024/04/04 08:37:27

최종수정 2024/04/04 09:29:29

전 마젤란기술투자대표 역임

"초대 대표로 어깨가 무겁다"

[광주=뉴시스] '지스트기술지주 주식회사(지스트 홀딩스)' 초대 대표이사에 여주상(왼쪽 세번째) 전 마젤란기술투자 대표. (사진=광주과학기술원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지스트기술지주 주식회사(지스트 홀딩스)' 초대 대표이사에 여주상(왼쪽 세번째) 전 마젤란기술투자 대표. (사진=광주과학기술원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지스트기술지주 주식회사(지스트 홀딩스)'를 최근 발족하고 초대 대표로 여주상 전 마젤란기술투자 대표를 선임했다고 4일 밝혔다.

여 대표는 기술 중심 회사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털 회사인 마젤란기술투자의 전 대표이사다. 그는 자체 보육센터와 초기기업 전문 펀드를 운용함으로써 국내 창업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중소벤처기업부 청년창업사관학교 및 창업성공패키지사업 운영위원과 각종 정부주관 창업경진대회 심사위원 및 심사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청년 창업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인물로 알려져 있다. 또 2014년 대한민국창조경제대상(공헌부문)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여 대표는 "초대 대표로 어깨가 무겁다. 단기적으로는 투자자산 확충과 파급력이 큰 딥테크(Deep-tech) 분야에 대한 초기투자에 집중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견실한 재무구조와 체계화된 창업시스템을 바탕으로 양질의 유니콘들을 다수 배출함으로써 GIST가 위치한 국내 서남권역이 한국을 대표하는 혁신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과학기술원 임기철 총장은 취임 후 지난해 말 설립한 '지스트 홀딩스'를 통해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는 전략을 공표했다. 올해 1월17일 개소식을 열고 광주전남의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지역 기업과의 협업 확대, 혁신을 통한 창업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지스트 홀딩스는 2030년 50개 출자회사 설립과 총 매출 2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유망기술 발굴 및 기술사업화 지원을 통한 출자회사 설립 지원 ▲제품개발, 상용화, 기술마케팅 등 분야별 맞춤형 액셀러레이팅 ▲투자자와의 전략제휴를 통한 대형 기획창업 추진 ▲투자펀드 결성 및 운영을 통한 투자 지원 등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