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K 설립자, "이스라엘군, 이동 상황 알린 구호요원 살해했다"[이-팔 전쟁]

기사등록 2024/04/04 07:42:48

최종수정 2024/04/04 08:07:38

네타냐후 이 총리 "전쟁 중 일어난 일" 변명에

"이동 통보하고 표식 부착한 차량 공격" 반박

"지원 늘리고 민간인·구호요원 살해 중단하라" 촉구

[데이르 알발라=AP/뉴시스] 1일(현지시각) 가자지구 데이르 알발라에 있는 알아크사 병원에 '월드센트럴키친'(WCK) 셔츠를 입은 사람의 시신이 놓여 있다. 호세 안드레스 WCK 설립자가 3일 미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글에서 이스라엘의 구호요원 살해를 강력히 비난했다. 2024.04.04.
[데이르 알발라=AP/뉴시스] 1일(현지시각) 가자지구 데이르 알발라에 있는 알아크사 병원에 '월드센트럴키친'(WCK) 셔츠를 입은 사람의 시신이 놓여 있다. 호세 안드레스 WCK 설립자가 3일 미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글에서 이스라엘의 구호요원 살해를 강력히 비난했다. 2024.04.04.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가자 지구에서 인도적 지원 활동을 펴는 구호요원 7명이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숨진 월드 센트럴 키친(WCK)의 설립자 호세 안드레스가 3일(현지시각) 미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글에서 이스라엘군과 정부를 맹렬히 비난했다.

그는 이스라엘군이 자신들과 이동을 조율해온 구호 요원들을 살해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스라엘 정부가 당장 육로를 통한 식량과 의약품 지원을 더 많이 허용해야 하며 민간인과 구호 요원 살해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이스라엘이 당장 평화를 위한 긴 여정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드레스 설립자는 현재의 전쟁 상황은 이스라엘의 본 모습이 아니라면서 가자의 모든 건물을 폭격하는 것으로 인질을 구할 수는 없으며 모든 주민을 굶주리게 함으로써 전쟁을 이길 수는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구호 요원 살해가 “전쟁 중 일어난 일”이라고 말했으나 이스라엘군에 이동을 통보하고 잘 알아볼 수 있게 표식을 부착한 차량이 직접 공격 당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번 일이 인도적 지원을 절박한 수준까지 쥐어 짜는 정책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는 가자 주민의 절반인 110만 명이 통합식량안보단계분류에 따른 기근에 직면해 있다면서 숨진 구호 요원들이 식량 지원이 절실하게 필요한 것을 알기에 목숨을 걸었다고 밝혔다.

안드레스 설립자는 봄철인 이맘때 기독교인들은 부활절을 맞아, 이슬람신도들은 이프타르(라마단 단식월 기간 중 저녁에만 먹는 식사)에, 유대교 신도들이 유월절(고대 유대인들의 이집트 탈출을 기념하는 축제)을 맞아 똑같이 달걀을 먹는 것은 이유가 있다면서 종교와 문화가 달라도 봄에 생명과 희망이 다시 피어난다는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십계명에 기록된 유월절 축제가 이스라엘의 자손들이 한 때 노예였음을 잊지 말라는 뜻이라면서 이방인에게 음식을 주는 행위는 약함이 아니라 강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파했다.

그는 이스라엘인들이 이 어두운 시기에 진정한 힘이 무엇인지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