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기꾼 김경식 "가끔 내 소개에 내가 속는다"

기사등록 2024/04/04 01:02:00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영화 소개 프로그램에서 감칠맛 나는 멘트로 일명 '영화 소개 거장'으로 불리는 코미디언 김경식이 "내가 나한테 속을 떄도 있다"고 했다.

김경식은 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럭'에 나와 영화 소개에 관한 얘기를 했다. 유재석이 김경식을 '영화 사기꾼 봉이 김선달'이라고 소개하자 그는 "나도 더빙을 하다가 아직 안 본 영화이니까 '어, 김 PD 이거 재밌겠는데'라고 말할 때가 있다"며 "그러면 PD가 '네 보세요'라고 해서 보는데, 다 본 뒤에 '내가 나한테 속네'라고 할 때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경식은 맛깔 나는 언변으로 실제로는 재미 없는 영화도 재밌게 보이게 한다고 해서 '영화 사기꾼'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경식은 최근 유튜브 채널 '경식씨네'를 열고 유튜브에서도 영화 소개를 하고 있다. 다만 댓글 중에 '지상파 방송에서 하던 거 똑같이 하니까 재미 없다'는 댓글이 달렸다며 "맞는 말이어서 차별화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