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강공원 모래놀이터 고온 소독·기생충 살균

기사등록 2024/04/04 06:00:00

최종수정 2024/04/04 06:49:30

기생충·중금속 검사로 이중 점검

[서울=뉴시스]서울시 모래 이물질 제거. 2024.04.04. (사진=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서울시 모래 이물질 제거. 2024.04.04. (사진=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봄을 맞아 서울시가 한강공원 모래놀이 공간 위생 관리를 시작했다.

서울시는 한강공원 내 어린이 놀이터, 씨름장, 백사장 등 모래 놀이 공간 14개소(어린이 놀이시설 11개소와 야외 체육시설 3개소)를 대상으로 지난달 25일부터 고온 스팀 소독을 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고온 스팀 소독은 전문 장비를 활용해 모래를 뒤집어가며 소독하는 방식이다. 동물 배설물에 의한 기생충을 살균하고 이물질로 인한 위해 요소를 없앨 수 있다.

서울시는 연 4회(3~11월) 전문 장비 소독을 하고 장마철 한강공원이 침수할 경우에는 별도로 모래 소독을 추가 시행할 계획이다.

나아가 서울시는 기생충 등이 제대로 없어졌는지 이중 점검하고 있다. 연 2회(3·9월) 모래 속 기생충(란) 검사와 연 1회(3월) 중금속 검사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하고 있다.

시는 매일 이물질과 쓰레기를 청소하고 주 2회 이상 모래를 뒤집어 일광 소독을 하고 있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종합적 위생 관리를 통해 모래놀이 공간 속 이물질, 기생충 등 위험 요소를 제거하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많이 이용하는 한강공원 모래 놀이 공간을 쾌적하고 안전하게 만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