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BIS와 지급결제 개선…CBDC 글로벌 스탠다드에 한 발짝

기사등록 2024/04/03 23:00:00

한은, 7개국 중앙은행과 아고라 프로젝트 추진

국가 간 지급 결제 속도 높이고 비용 낮춰

CBDC 관련 글로벌 스탠다드 작업 참여 의의

한은 본관(사진제공=한국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 본관(사진제공=한국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한국은행이 미국과 영국, 일본 등 기축통화국 중앙은행들과 함께 해외 지급 결제 시스템 개선에 나선다. 한은이 현재 테스트 중인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의 글로벌 스탠다드화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국제결제은행(BIS) 5개 기축통화국 등 7개국 중앙은행 및 민간 금융기관을 대표하는 국제금융협회(IIF)와 공동으로 협력 프로젝트인 아고라(Agora)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아고라 프로젝트는 토큰화된 예금과 기관용 중앙은행 화폐를 활용해 통화시스템의 개선 가능성을 모색하는 프로젝트다. 개념검증 단계를 넘어 실거래 구현 전 단계인 프로토타입(시제품)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한다.

미국과 영국, 일본, 프랑스, 스위스 등 주요 5대 기축 통화국과 우리나라와 멕시코 등의 중앙은행과 각 참가국에서 다수의 민간 금융기관이 참여할 계획으로 BIS의 관련 프로젝트 중에서 가장 큰 규모다.

현행 국가 간 지급결제는 상이한 법률과 규제, 기술 준수요건, 표준 시간대 차이 등의 문제로 비용이 높고 속도가 느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은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해외 송금 등 국가 간 지급결제 속도를 높이는 등 문제점을 해결하고 활성화할 수 있을지 살펴볼 계획이다.

아울러 국제결제은행이 제시한 통합원장 개념에 기반해 설계되는 아고라 프로젝트를 통해 토큰화된 은행예금과 토큰화된 기관용 중앙은행 화폐가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민관 공동의 핵심 금융플랫폼에서 원활하게 통합될 수 있는지 살펴볼 방침이다.

이를 통해 한은은 상업은행의 금융 서비스 제공과 중앙은행의 지급준비금 발행이라는 기존의 2계층 구조 2계층 시스템을 유지하면서 통화시스템 기능을 향상시키고, 스마트계약과 프로그래밍을 활용한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CBDC 네트워크 구성도(제공=한국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CBDC 네트워크 구성도(제공=한국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은 글로벌 금융 인프라를 만드는 새로운 스탠다드 설정 작업에 한국이 처음부터 참여하게 됐다는 점과 이를 통해 한국의 민간 기관이 신규 사업 영역을 발굴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강조한다.

특히 우리나라가 기축통화국과 함께 참여한다는 점에서 한은의 CBDC 연구·개발의 성과가 국제사회에서 인정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우리나라가 주요 무역국이자 IT 강국으로서 무역금융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발굴·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

윤성관 한은 디지털화폐연구부장은 "국내에서 테스트 중인 CBDC에서 예금토큰이 들어오고, 기관용을 발행하는 개념을 국가 간으로 확대한 것이 아고라 모델"이라면서 "글로벌 금융인프라를 위한 스탠다드 설정에 한은이 처음부터 참여하게 됐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현재 국내에서 진행 중인 CBDC 파일럿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해가는 한편, IIF와 함께 국내 민간 부문의 참여를 지원하고, 외환과 금융, 통화, 지급결제 등 금융 전반에 걸쳐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세실리아 스킹슬리 BIS 혁신허브 헤드는 "아고라 프로젝트를 통해 핵심 디지털 금융인프라를 한데 모아 시스템이 효율적으로 작동하도록 새로운 공통 지급결제 플랫폼을 만들겠다"면서 "각국 금융회사와 규제 및 법적 조건 등을 적용해 기술 검증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송 BIS 경제보좌관 및 조사국장은 "토큰화는 전통적인 데이터베이스의 기록 유지 기능과 기록의 이전을 규율하는 규칙 및 논리를 결합한다"면서 "아고라 프로젝트를 통해 윤리 준수와  통화시스템 거버넌스를 위한 안전장치를 희생하지 않고도 새로운 기능이 제공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한은은 올해 4분기 중 기관용 CBDC를 기반으로 은행들이 예금토큰을 발행해 일반인 10만 명을 대상 테스트에 나선다. 참가 은행들은 예금 토큰을 발행하고 일반인 참여자들은 디지털 바우처 기능이 적용된 예금 토큰을 실제 상거래 등에 이용하는 실험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