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준혁 성상납 발언 논란에 "당연히 공천 취소해야"

기사등록 2024/04/03 09:42:43

이재명 막말에 "더 할 말 없어…높게 갈 것"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동작구을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가 1일 서울 서초구 한국세무사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2024.04.01.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동작구을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가 1일 서울 서초구 한국세무사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2024.04.0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서울 동작을 후보인 나경원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의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이 미군에게 학생들을 성상납했다'는 발언 논란과 관련해 "당연히 공천 취소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나 위원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 뉴스킹에서 이와 관련된 질의에 "김 후보는 사과만으로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화여대 학생들을 성상납시켰다는 건 정말 터무니없는 심한 얘기 아니겠나. 뭐라고 표현을 못하겠다"며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렇게 얘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 등 민주당 후보들의 연이은 부동산 의혹과 관련해서는 "오만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최근 이재명 대표의 탄핵 발언도 그렇고 민주당이 본인들이 상당히 심판론으로 재미를 봤다고 생각하는지 결국 오만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며 "그런 오만함은 다시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이 대표가 나 후보를 '나베'(나경원+아베)라고 부른 의미에 대해 묻자 "더 할 말이 없다"며 "그냥 저는 높게 가겠다"고 했다.

나 후보는 "오늘은 조국혁신당의 조국 대표가 온다고 하는데 개의치 않는다"며 "동작 주민들께서 저를 지켜줄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한 "동작을 위해 뭘 하겠다는 건 하나도 없고 그저 심판하자는 것이고 한마디로 동작을 이용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대인 류삼영 후보를 겨냥해서는 "뜬금없이 동작과 아무런 연고가 없이 부산에서만 살다 온 분이 나타나서 하는 말과 다르지 않다"며 "어떤 동작의 비전도 보이지 않는 것에서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