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윤, 시간·장소·주제 제한없이 전공의와 대화 의지 굉장히 강해"

기사등록 2024/04/02 22:03:33

최종수정 2024/04/02 22:11:29

"전공의는 필수의료 전공하는 소중한 자산"

"주위 모든분들이 설득해 대화 이뤄졌으면"

"정부·의료계, 소비자·전문가·환자 포괄해야"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5대 병원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4.03.29.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5대 병원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4.03.29.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2일 윤석열 대통령의 전공의 대화 제의에 관해 "대통령이 시간이나 장소, 주제를 제한하지 않고 전공의들과 진정으로 대화하고 싶다는 의지가 굉장히 강하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KBS 뉴스에 출연해 "정말 우리 국민과 환자들을 위해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며 윤 대통령과 전공의 측의 대화 성사를 기원했다.

한 총리는 "우리 전공의들은 사실 필수의료를 전공하기 위해 오신 대단히 소중한 우리 국가의 자산"이라며 "이 분들이 하루빨리 복귀해서 좋은 수련과정을 다시 거쳐야 된다고 저희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환자들을 위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전공의들의 부모님이나 교수님, 주위 모든 분들이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권고도 해서 대화가 꼭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2000명' 증원 규모 조정 여지에 대해서도 과학적 근거를 전제로 의료계의 참여를 촉구했다. 그는 "의료계가 정말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내시면 대통령도 주제, 시간, 장소를 제한하지 않고 대화하겠다는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그런 노력을 의료계도 같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를 정부와 의료계뿐 아니라 의료 소비자, 전문가와 환자들을 모두 포괄하는 사회적 협의체로 출범시켜 의료개혁을 논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보건의료 재정 확대 기조에 대해서는 "지금까지는 재원을 민간 자체 조달이나 의료보험을 통해 많이 지원했지만, 우리 정부는 국방·치안 수준으로 의료 정부지원의 격을 높여 본격적으로 지원해야만 국민에게 필수적이고 환자들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한 의료개혁을 이룰수 있다고 믿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 총리는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등 장바구니 물가 문제에 대해서는 "농식품 분야에서 가격이 아직 안정되지 못해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효과가 100% 아직 확산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윤 대통령이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자금 무제한·무기한 투입, 취약계층 농산물 바우처 확대, 기후변화 대응 농법 등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