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좋든 싫든 만나라" 중재 나선 교수들…제자들은 응답할까

기사등록 2024/04/02 20:01:19

최종수정 2024/04/02 20:08:55

의정 갈등 장기화하자 의대 교수들, 중재자 역할 직접 자처

의대교수협 "전공의 대표에 부탁…尹 조건 없이 만나달라"

대통령실, 의대교수협 발표 직후 "전공의들과 만남 원해"

박단 전공의 대표, 尹 대통령 만남 제안 응할지는 미지수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지난 1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4.01.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지난 1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4.01. [email protected]
[세종=뉴시스]성소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25학년도 의과대학 '2000명 증원' 규모와 관련해 재협상 여지를 남긴 가운데 의대 교수들이 윤 대통령과 전공의들의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고 나서 주목된다. '2000명' 숫자에 매몰됐던 갈등 출구를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던 의료계와 정부가 전향적으로 만남을 이룰지 주목된다.

전국 40개 의대가 모인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2일 의정 갈등의 핵심 당사자인 전공의 대표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장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초대한다면 조건 없이 만나달라고 요청했다.

조윤정(고려대 의대 교수) 전의교협 비대위 홍보위원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박단 대전협 대표에게 부탁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마음에 들든, 안 들든 현재 대한민국 행정부의 수반인 대통령이다. 만약 그분(윤 대통령)이 박 대표를 초대한다면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봐달라"고 말했다.

조 교수는 윤 대통령에게도 "배움의 현장을 떠난 전공의가 1만3000여명"이라며 "그 대표 한 명이라도 딱 5분만 안아달라"고 호소했다.

길어지는 의정 갈등의 출구가 보이지 않자, 전의교협이 제자를 위해 직접 나서서 중재자 역할을 자처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윤 대통령이 의대 증원 '2000명'에 대한 재론 가능성을 어느 정도 열어둔 만큼 전공의들도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전의교협은 전날에도 윤 대통령이 요구한 의료계의 '통일된 안'을 두고 긍정적으로 전망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의료계에서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통일된 안을 정부에 제시할 경우 2000명 증원 규모를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조 교수는 대한의사협회(의협)와 대전협, 전의교협, 의대협 등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를 이어나가고 있는 점을 근거로 들며 "의료계에서 '통일된 안'을 내는 것은 충분히 현실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여기에 의료 공백 장기화로 전공의 등 의료계를 향한 비난이 거세지면서 이에 따른 의대 교수들의 위기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또 전공의들 대다수가 의료 현장으로 복귀하지 않는 상황에서 의대 교수들은 체력이 한계에 다다랐다며 이달부터 외래진료와 수술을 축소하는 등 근무를 줄여나가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개원의들이 중심인 의협도 운영시간을 기존보다 단축해 주 40시간 진료를 시작하기로 했다.

의료계에서는 의대 증원 취소 소송에 기대를 걸었지만, 법원은 이날 전국 33개 의과대학 교수협의회 대표들이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를 상대로 낸 소송의 집행정지 신청을 각하했다. 재판부는 "증원 배정 처분의 직접 상대방은 의대를 보유한 각 '대학의 장'이기에 의대 교수인 신청인들이 처분의 상대방이라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박단 신임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지난해 8월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7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개표'에서 당선 후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3.08.18.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박단 신임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지난해 8월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7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개표'에서 당선 후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3.08.18. [email protected]


이날 전의교협의 제안에 대통령실도 전공의와 만날 의향이 있다며 화답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전의교협의 입장이 보도된 직후 공지를 통해 전공의들과 직접 만나서 대화를 원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까지 나서서 전공의 측과 대화 의지를 피력한 가운데, 양측 만남이 성사되면 의정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풀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박단 회장을 비롯해 전공의들이 전의교협과 대통령실 측 제안에 응답할지는 미지수다.

이날 류옥하다 대전성모병원 사직 전공의가 발표한 전공의·의대생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대 정원 규모를 줄이거나 현행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96%에 달했다. 해당 설문에는 전공의·의대생 총 3만1122명 중 1581명이 참여했다. 대다수의 전공의 및 의대생들이 아직까지도 정부의 의대 증원 자체를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또 의료계 단체가 제각각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어 '통일된 안'을 만들기까지 난항도 예상된다. 전의교협은 대통령의 담화문에 이날 전향적인 입장을 보인 반면, 의협은 전날 정부의 이전 발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평가 절하했다.

방재승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회장도 전날 "대통령 담화문 때문에 이제 다시는 전공의들이 안 돌아올 것"이라며 "저항할 수 있는 데까지 저항해야겠지만 이제는 앞이 안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