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청약시장 4만 가구 쏟아져…알짜단지 쏠림 심화할 듯

기사등록 2024/04/03 06:00:00

최종수정 2024/04/03 10:19:29

이달 45개 단지, 4만825가구 분양 예정

지방 미분양 리스크 여전…양극화 이어질 듯

분양가 상승 피로감…입지·가격 따른 쏠림 전망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일 서울 중구 남산 전망대를 찾은 시민이 서울시내 아파트를 바라보고 있다.  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는 전월대비 1.99% 올랐고,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24.18%나 치솟았다. 올해 2월말 기준 서울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당 1145만7000원, 3.3㎡당 3780만8100원으로 집계됐다. 2024.04.02.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일 서울 중구 남산 전망대를 찾은 시민이 서울시내 아파트를 바라보고 있다.  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는 전월대비 1.99% 올랐고,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24.18%나 치솟았다. 올해 2월말 기준 서울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당 1145만7000원, 3.3㎡당 3780만8100원으로 집계됐다. 2024.04.0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4월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개편 등으로 미뤄왔던 아파트 분양 물량이 쏟아지면서 봄 분양시장이 활기를 보일지 주목된다.

분양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가격 경쟁력이 있는 주요 단지에 수요자들이 관심을 보일 수 있지만, 집값 하락세와 미분양 리스크로 양극화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3일 부동산 플랫폼업체 직방에 따르면 이번 달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45개 단지, 총 4만825가구다. 전년 동월(1만5192가구)과 비교하면 물량이 2배 이상 늘었다. 청약홈 개편으로 미뤄왔던 물량이 봄 성수기를 맞아 쏟아져 나올 예정이다.

3월 청약제도 개편 이후 대전 중구 문화동에 조성되는 'e편한세상 서대전역 센트로'가 봄 분양시장의 포문을 연다. 지난달 25일부터 청약 제도가 대폭 바뀐 가운데 신생아 가구 우선 공급 제도가 적용되는 첫 단지다.

수도권에서는 이달 1만4196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경기와 인천에서는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경기는 수원 장안구 북수원이목지구디에트르더리체(Ⅰ,Ⅱ) 2512가구, 김포 김포북면우미린파크리브 1200가구 등 대단지 아파트가 4월 분양을 준비 중이다. 인천은 계양구 계양롯데캐슬파크시티(2,3BL)에서 3053가구 대단지가 분양에 나선다.

연기됐던 물량들이 봄 분양시장에 쏟아져 나올 예정이지만 고금리와 집값 하락, 분양가 상승세에 분양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는 낮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입지와 분양가에 따라 선호 지역이나 단지에만 수요가 몰리는 쏠림 현상이 여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선 직방 빅데이터랩실 리드는 "금리가 낮아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한 고금리 기조와 분양가상한제 주택에 적용되는 기본형 건축비 등이 인상되며 분양가 상승세는 계속될 전망"이라며 "분양가 상승 피로감 등이 맞물리면서 입지나 가격 경쟁력이 있는 단지를 고르는 옥석 가리기가 심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미분양 물량이 늘고 있는 지방의 경우 '미분양 리스크'가 여전한 상황이다.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말부터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월말 기준 미분양 주택은 6만4874가구로 전월(6만3755가구) 대비 1.8%(1119가구) 증가했다.

전체 미분양 주택 중 81%가 지방에 몰려있다. 2월말 기준 지방 미분양 주택은 5만2918가구에 달한다.

주택사업자들이 예상하는 미분양 물량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이달 미분양물량 전망지수는 전월 대비 9.9포인트(p) 상승한 109.9로 조사됐다.

주택산업연구원 이지현 부연구위원은 이와 관련, "청약이 재개돼 공급물량은 늘어나지만, 지방의 침체된 주택시장 상황으로 인해 미분양 증가 우려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