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벤처투자 출범…김성태 기은 행장 "스타트업 지원 마중물 기대"

기사등록 2024/04/04 12:00:00

김 행장 "벤처투자 시장 활성화 기여"

IBK벤처투자, 작년 300억 공동펀드 결성



김성태 IBK기업은행 행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김성태 IBK기업은행 행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IBK기업은행과 IBK벤처투자는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도전과 혁신, 대한민국의 미래'를 슬로건으로 'IBK벤처투자 출범식'을 4일 개최했다.

IBK벤처투자는 지난해 4월20일 발표된 정부의 '혁신 벤처·스타트업 자금지원 및 경쟁력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자본금 1000억원으로 설립된 기업의 9번째 계열사다.

이에 앞서 IBK벤처투자는 지난해 3월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을 완료하고, 초기투자 전문기관인 퓨처플레이와 300억원 규모의 공동펀드 결성을 협약해 본격 투자 지원의 채비를 마쳤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성태 IBK기업은행장과 조효승 IBK캐피탈 대표를 비롯해 이형주 금융위원회 상임위원과 CES 혁신상 수상기업인 반프의 유성한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 행장은 개회사를 통해 "불확실성이 높을 수밖에 없는 초기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가 위축되며 시장기능 보완을 요구하는 목소리에 부응하고자 IBK벤처투자를 설립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은행은 시장에서 충족되지 못하는 벤처스타트업의 금융수요에 적극 대응해 금융지원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벤처투자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축사를 맞은 이 상임위원은 경제 잠재성장률 높이기 위해 벤처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IBK벤처투자가 기업들의 가치 성장에 전주기적으로 지원해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조 대표는 "벤처는 우리 경제의 활력소"라면서 "우리나라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글로벌 기업 성장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기은은 IBK벤처투자의 출범을 기념해 행사 이후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기업과 국내 우수 벤처캐피탈 등 400여명을 초청해 네트워킹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CES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에서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 박람회로서, CES 혁신상 수상기업을 위한 대규모 데모데이 지원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기은은 이번 행사에서 벤처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5가지 중점분야로 우선 2025년까지 2조5000억원 이상의 모험자본을 공급하고, IBK벤처에 대출 1000억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아울러 문화콘텐츠분야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 투자와 벤처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글로벌액셀러레이팅 지원과 대구경북권과 호남권에 IBK창공을 추가 개소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