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수, 대표팀 내홍 언급…"나도 이강인 사과 받았다"

기사등록 2024/03/02 15:05:18

최종수정 2024/03/02 15:13:32

아시안컵 당시 불거진 팀 내 갈등 언급

"그날 일은 선수들끼리 말 안 꺼내"

[도하(카타르)=뉴시스] 김근수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왼쪽)과 김진수가 1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로 입장하고 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15일 E조 조별리그 첫 경기인 바레인전을 시작으로 20일 요르단, 25일 말레이시아와 경기를 치른다. 2024.01.12. ks@newsis.com
[도하(카타르)=뉴시스] 김근수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왼쪽)과 김진수가 1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로 입장하고 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15일 E조 조별리그 첫 경기인 바레인전을 시작으로 20일 요르단, 25일 말레이시아와 경기를 치른다. 2024.01.1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이주영 인턴 기자 = 축구대표팀 김진수(31·전북현대)가 카타르 아시안컵 기간 불거진 팀 내홍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김진수는 "(대표팀 소속) 선수들과 자주 연락하면서 잘 지내는지 안부를 묻고 있다"며 "최근에 희찬이가 다쳐서 연락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한국시각) 황희찬(28·울버햄튼)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경기 중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

대표팀 내홍에 대해 김진수는 "그 이야기에 대한 건 말을 안 한다"면서 "저도 (이강인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이강인(23·파리생재르맹)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표팀의 다른 선배님들, 동료들에게도 한 분 한 분 연락해서 사과드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경기장에 방문한 황성홍 대표팀 임시 감독에 대해 김진수는 "오신다는 것을 아예 몰랐다"며 "새 감독이 오셨으니까 원하시는 선수를 뽑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뽑힌다고 해도 특별하게 새로운 마음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지난달 27일 황선홍 감독을 대표팀 임시 감독으로 선임했다. 수석코치는 벤투호 출신 마이클 킴 코치가 맡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