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 잠수이별 배우 L씨 루머에 "악의적…선처없다"

기사등록 2024/03/01 14:31:16

이서진
이서진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배우 이서진이 악성 루머를 부인했다.

소속사 안테나는 1일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루머성 글은 사실이 아니기에 외부적 대응을 최대한 자제했다"며 "이와 관련 이서진의 실명이 거론되며 악의적인 비방과 무분별한 허위사실이 지속적으로 게시·유포되고 있다"고 밝혔다.

"더 이상 상황의 심각성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악성 루머를 만들고 이를 퍼뜨리며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어떠한 선처나 합의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L과 4년 넘게 만났으나, 갑작스럽게 연락이 끊겼다고 주장했다. 특히 L이 신체 중요 부위 사진을 찍어 갔다고 폭로했다. "최소한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다"며 "지금 유튜브에서 추억거리처럼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면 상대방 배려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없다. 회피형 나쁜 남자"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