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 부문 대상

기사등록 2024/02/29 17:48:55

대릉원 미디어아트 등 문화유산 활용과 사계절 축제 성과

주낙영 시장, 태국 파타야서 사례 발표

경주시,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 부문 대상 수상
경주시,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 부문 대상 수상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북 경주시는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에서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주낙영 시장은 전날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2024 피나클 어워즈 및 아시아 축제도시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수상했다. 또 이날 ‘세계유산도시 경주, 축제도시 경주’를 주제로 사례를 발표했다.

이 행사는 아시아권 축제의 질적 수준과 경쟁력을 높이고자 매년 개최된다. 세계축제협회(IFEA World)는 우수 축제들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10개국 45개 도시에서 250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경주시는 타임머신을 타고 아름다운 밤거리를 즐기는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과 미디어·IT기술을 대릉원 고분에 접목한 미디어아트 등 문화유산 활용사업이 높이 평가됐다.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 '2025 APEC 경주 유치' 퍼포먼스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 '2025 APEC 경주 유치' 퍼포먼스 
또 벚꽃축제(봄), 술술페스티벌(여름), 신라문화제(가을), 제야의 행사 및 문무대왕릉 해룡 일출축제(겨울) 등 다채로운 사계절 축제가 모범 사례로 꼽혔다. 

행사 기간 경주시는 홍보부스를 설치하고 글로벌 문화관광 도시로서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렸다. 또 참석자들과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를 염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주낙영 시장은 “지붕 없는 박물관이라 불리는 경주는 천년고도의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이를 활용해 관광산업과 지역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증강현실, 메타버스 등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콘텐츠를 개발해 K-문화유산의 가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