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설 연휴 할머니 살해 혐의 20대男, 친누나도 구속

기사등록 2024/02/29 17:38:09

최종수정 2024/02/29 17:51:29

사전 범행 계획 정황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지난 설 연휴 부산에서 친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구속된데 이어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있는 해당 남성의 친누나도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29일 존속살해 혐의로 A(20대·남)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한 데 이어 A씨의 친누나 B(20대·여)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설 연휴 첫날인 지난 9일 부산의 한 주택에서 친할머니 C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A씨는 설 연휴를 맞아 C씨의 집을 방문해 범행을 저지른 뒤 "할머니가 넘어져 숨졌다"고 신고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C씨에 대한 타살 흔적을 발견하고 다음날인 10일 A씨를 긴급 체포했다.

B씨는 A씨와 범행을 공모한 혐의다.

A씨가 범행을 저지를 당시 B씨는 거주지인 충남에 있었지만 전화를 주고 받으며 범행 계획을 의논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평소 B씨를 잘 따르고 의지했으며, 더불어 C씨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일반인에 비해 판단 능력이 떨어지는 발달장애 혹은 지적장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B씨가 A씨를 상대로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세뇌)을 통해 범행을 강요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