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연휴, 광주·전남 '반짝 추위'

기사등록 2024/02/29 17:33:32

기온 영하권 뚝 떨어져

1㎝ 내외 눈 오는 곳도

[광주=뉴시스] 추운 날씨 속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DB)
[광주=뉴시스] 추운 날씨 속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DB)

[광주=뉴시스]박기웅 기자 = 3·1절 연휴 광주와 전남지역은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등 반짝 추위가 찾아오겠다.

29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광주·전남은 다음달 1~2일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0도, 낮 최고기온은 0~4도로 예상된다.

다음날인 2일은 전날보다 기온이 2~4도 더 떨어질 전망이다.

2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영하 2도, 낮 최고기온은 5~7도로 예보됐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겠다.

1~2일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에 순간풍속 55㎞/h(15m/s)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1일 오후부터 2일 오전 사이 광주와 전남서부 일부 지역에는 가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1㎝ 내외로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