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 호심미술관, 전통창호 장인 김경록 전시회 ‘시·간·감’

기사등록 2024/02/29 17:24:27

자연과 기물 사이

소리의 감각 느낄 15점

3월 19일까지 전시

[광주=뉴시스] 오는 3월 19일까지 광주대 호심미술관에서 열리는 전통창호 장인 김경록 작가의 시·간·감(時·間·感) 전시회 홍보 포스터. (포스터 = 광주대 제공). 2024.02.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오는 3월 19일까지 광주대 호심미술관에서 열리는 전통창호 장인 김경록 작가의 시·간·감(時·間·感) 전시회 홍보 포스터. (포스터 = 광주대 제공). 2024.02.2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광주대학교 호심미술관은 오는 3월 19일까지 전통창호 장인 김경록(서울 무형문화재 제26호 이수자·소목장) 작가의 시·간·감(時·間·感)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김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자연과 기물 사이에서 탄생하는 소리의 감각을 느낄 수 있는 숲에 쉼터·놀이기구·누구나 피아노(Play me. I'm Yours) 등 자연과 버무린 15점의 기물을 선보인다.

김 작가는 "기물을 통해 남기고자 하는 것은 물성 자체에서 드러나는 감각과 작업 과정을 통해 기록되는 감각"이라며 "기물이란 시간을 기록하는 작업 결과물 혹은 대체제가 아니라 그 자체로 가치가 있다. 옛것을 대하는 태도는 기물을 대하는 방식이 아니라, 그 과정에서 탄생하는 감각을 느끼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기물을 통해 시간과 과정이 기록된 감각을 남겨야 한다"고 작업 철학을 밝혔다.

호심미술관 최준호 관장은 "디자인을 전공한 작가는 이제 기물을 통해 느껴지는 감각을 전달하는 전통창호 장인이 됐다"며 "이번 전시 '시·간·감'은 학생과 지역민에게 작가가 기물에 기록한 시간과 과정 사이에서 생성된 뉴트로 감각을 느끼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