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의원 빼고 단일화하자"…울산 중구 정연국, 김종윤에 제안

기사등록 2024/02/29 17:06:43

박성민 "단일화 제안은 경선 부정한 해당 행위…엄중 처벌해야"

[울산=뉴시스] 국민의힘 울산 중구 선거구 정연국, 김종윤 예비후보 (왼쪽부터 차례대로)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국민의힘 울산 중구 선거구 정연국, 김종윤 예비후보 (왼쪽부터 차례대로)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정연국 울산시 중구 선거구 국민의힘 총선 예비후보가 현역의원을 제외한 같은 당 김종윤 예비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했다. 이에 현역의원은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이의제기하겠다며 맞불을 놨다.

울산 중구 선거구는 윤석열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진 친윤(친윤석열계)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의 지역구다. 현역인 박 의원, 김종윤 전 국회부의장 보좌관,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 간 3자 경선을 앞두고 있다.

정 예비후보는 29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의 국민의힘 공천 결과를 보면 현역의원 불패 현상이 뚜렷하다"며 김종윤 후보에 단일화를 제안했다.

그는 "울산의 중심인 중구는 가장 빛나야 하고, 가장 잘 살아야 한다. 낡은 정치, 구태 정치의 청산이 그 시작"이라며 "새로운 정치인이 등장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까지 국민의힘 경선 결과는 새로운 인물의 진입이 매우 어렵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며 "두 후보가 힘을 합쳐야 한다는 것이 우리 중구민들의 뜻이다. 김 후보가 빠른 시일 내 회답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울산=뉴시스] 기자회견 하는 국민의힘 울산 중구 선거구 박성민 예비후보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기자회견 하는 국민의힘 울산 중구 선거구 박성민 예비후보 *재판매 및 DB 금지

박성민 예비후보는 즉각 입장문을 내고  "정 예비후보의 단일화 제안은 국민의힘 공천 절차를 무시한 명백한 해당 행위"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은 이번 총선에서 어렵게 비상대책위원회까지 만들어 민주적인 공천으로 여론의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정 예비후보의 단일화 야합 제안은 공당인 국민의힘의 근본을 저해하는 부적절한 처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낡은 정치 구태 정치를 청산하려면 현역의원 불패 현상을 막아야 하고 두 후보가 힘을 합쳐서 단일화하자고 했다"며 "이 또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결정한 경선 절차를 모두 부정하는 부당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박 예비후보는 "상대 후보 흑색선전을 일삼다 이제는 이해득실에 따른 정치 야합에 나선 정 예비후보는 당장 예비후보에서 사퇴해야 하며 공관위는 정 후보를 엄정 조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