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경기도의원 "평택 관리천 치유 방안 마련하라"

기사등록 2024/02/29 16:11:25

임시회 본회의서 촉구

김상곤 경기도의회 의원.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상곤 경기도의회 의원.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김상곤(국민의힘·평택1)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부위원장이 29일 평택 관리천 화학물질사고 관련해 치유 방안 마련과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제37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관리천의 오염 사고로 인한 생태계 파괴의 심각성과 지역주민 불안감을 공유하며, 천문학적인 하천복구비용을 부담한 평택시에 대한 재정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수자원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개별입지공장에 대한 계획적 관리 및 난개발 방지 방안 마련 ▲하천을 둘러싼 지역갈등 해소와 주민중심의 하천 관리·감시체계 구축을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을 요구했다.

김 부위원장은 "평택에서 발생한 사고가 아닌데도 1000억 원에 달하는 하천복구비용을 평택시가 부담하는 것은 불합리하다. 정부와 경기도가 지원한 금액은 고작 30억 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택시가 부담한 하천복구비용은 평택시 한 해 예산의 4%를 초과한 금액으로, 경기도의 재정 지원이 절실하다"며 추가 재정 지원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관리천의 오염실상과 오염수 처리 과정을 지켜본 지역주민들은 하천바닥으로 스며든 오염수로 인한 지하수와 토양오염을 걱정하며 불안해 하고 있다"면서 "지하수와 토양 검사 결과의 투명한 공개와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치유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