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이벤트' 수강생 모아 먹튀…필라테스 학원장 송치

기사등록 2024/02/29 10:58:08

29일 사기 혐의로 불구속 송치

수강생 111명 수강료 1억원 피해

[서울=뉴시스] 지난해 11월 '수능 이벤트'를 진행하고 수강생을 끌어모은 뒤 돌연 폐업한 서울의 한 필라테스 학원. (사진=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지난해 11월 '수능 이벤트'를 진행하고 수강생을 끌어모은 뒤 돌연 폐업한 서울의 한 필라테스 학원. (사진=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장한지 기자 = 수능 이벤트를 열어 수강생에게서 1억원 상당의 수강료를 받은 뒤 돌연 폐업한 유명 필라테스 학원 대표가 사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유명 필라테스 브랜드 A지점 대표 송모(46)씨를 사기 혐의로 이날 서울서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송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이 운영하는 필라테스 학원에 수능 이벤트를 통해 등록한 수강생 111명이 선결제한 수강료 1억여원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송씨는 이벤트 종료 후 지점 냉난방 공사 등을 이유로 10일간 휴관하겠다고 공지했고, 이후 내부 사정으로 인해 영업을 중단한다는 공지를 남긴 뒤 폐업했다.

해당 학원 소속 강사도 최소 2개월분의 급여를 정산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소에 참여하지 않은 인원을 포함하면 피해자는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