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30분만 천만원어치 쇼핑…심리적 허기 있어"

기사등록 2024/02/24 06:14:00

[서울=뉴시스] 채정안. (사진=유튜브 채널 '채정안TV' 캡처) 2024.02.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채정안. (사진=유튜브 채널 '채정안TV' 캡처) 2024.02.2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채정안이 30분 만에 1000만원을 소비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채정안TV'에는 '30분 만에 천만 원 태운 언박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채정안은 "최근에 파리를 다녀오고 아름다움을 가득 안고 왔다. 심리적으로 허기가 있지 않았나 싶은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 새해 명절에 다 목욕탕 가지 않나. 그래서 저도 세차를 했다. 세차하면 보통 1~2시간이 뜨지 않나. 그날 엔진 오일까지 갈아야 해서 4시간이 떴다"고 덧붙였다.

채정안은 "발레를 갔다가 점심을 먹고 그래도 1시간이 남았다. 그래서 그 근처에 시간을 때울 수 있는 곳이 어디일까 생각했다"며 서울 청담동의 한 편집숍을 갔다고 밝혔다. 당초 구경만 하고 나올 계획이었으나, 채정안은 마음에 드는 물건을 발견한 뒤 30~40분 동안 쇼핑했다고 한다.

자신이 구매한 물건들을 하나씩 소개했다. 40만원대인 카디건, 블랙 스트랩이 달린 하트 목걸이, 6만원 중후반대 트레이 등을 샀다고 밝혔다. 채정안은 "세차 진짜 두 번 했다가는 무슨 일이 날 것 같다"며 함께 구매한 샤넬백도 공개했다.

"이걸 보자마자 굳은 결심을 했다. 난 올해 이걸 나에게 선물로 주고 정말 열심히 뜨겁게 살리라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걸 샀을 때 같이 있던 친구가 자기가 본 샤넬백 중에 제일 예쁘다고 했다. 소박한 쇼핑도 있고 이렇게 급하게 한 번씩 지를 때도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지출을 하면 빨리 메꾸고 싶다는 마음으로 뜨거워지기도 한다. 과소비만 안 하면 된다. 제가 적어도 샤넬백 보다는 돈을 더 많이 벌지 않겠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울=뉴시스] 채정안. (사진=유튜브 채널 '채정안TV' 캡처) 2024.02.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채정안. (사진=유튜브 채널 '채정안TV' 캡처) 2024.02.2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