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사망…프로듀싱 트라이비 "유지 받들어 활동"(종합2보)

기사등록 2024/02/23 21:33:52

최근 네 번째 싱글 '다이아몬드' 발매

이틀 전까지 소셜 미디어에 팀 홍보

티아라 '롤리폴리'·'EXID 위아래' 등 작곡

[서울=뉴시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사진 = 티알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캡처) 2024.02.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사진 = 티알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캡처) 2024.02.2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프로듀서 겸 작곡가 신사동호랭이(41·이호양)가 돌연 사망했다.

23일 소속사 티알엔터테인먼트와 경찰 등에 따르면, 신사동호랭이는 이날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지인이 연락이 닿지 않아 작업실에 찾아갔다가 119 등에 신고했으나 숨을 거뒀다.

티알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 분들을 위해 억측이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경북 포항 출신인 신사동호랭이는 아이돌 가수를 꿈꿨다. 2005년 더 자두의 '남과 여'를 작곡하면서 작곡가로 데뷔했다. 예명은 자신의 게임 아이디에서 따왔다.

비스트 '픽션', 포미닛 '핫이슈' 티아라 '롤리폴리', 에이핑크 '노노노', 이엑스아이디(EXID) '위아래', 모모랜드 '뿜뿜' 등 히트곡을 다수 만들었다. 한 때 저작권료 수입 최상위 명단에 들었다. 2013년 제5회 멜론뮤직어워드 송라이터상을 받았다.

EXID는 신사동호랭이가 제작한 팀이다. 이 팀을 제작하면서 바나나컬쳐(전신 AB엔터테인먼트)를 운영했다. 17억원의 빚이 있던 2018년 일반회생절차를 신청하기도 했다.

몇년 전부터 티알엔터테인먼트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았다. 2021년 데뷔한 걸그룹 '트라이비'를 프로듀싱했다. 이 팀은 최근 네 번째 싱글 '다이아몬드'를 발매했다. 신사동호랭이는 이틀 전까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트라이비 관련 게시물을 올리며 팀을 홍보해왔다.
[서울=뉴시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사진 = 뉴시스 DB) 2024.02.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사진 = 뉴시스 DB) 2024.02.2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트라이비 멤버들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티알은 전했다. 트라이비는 이날 KBS 2TV '뮤직뱅크' 등 활동을 일단 취소했다.

하지만 티알은 "신사동호랭이가 생전 트라이비와 마지막으로 준비해서 발매한 앨범인 만큼, 신사동호랭이의 유지를 받들어 '다이아몬드' 방송 활동을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트라이비의 데뷔부터 지금까지, 애정을 갖고 함께 달려와준 신사동호랭이의 마지막 앨범이 눈부시게 빛날 수 있도록 당사를 비롯한 트라이비 멤버들 모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애정 어린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했다.

또한 "당사는 트라이비 멤버들이 활동을 병행하면서도 하루빨리 마음을 추스를 수 있도록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다. 고인의 명복을 함께 빌어주시길 바란다. 다시 한번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5일 오후 2시로 예정됐다. 장례 절차 및 발인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가족 친지들, 동료들만 참석해 조용히 비공개로 치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