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차'·'서울탱고' 방실이, 오늘 영면에 들어간다

기사등록 2024/02/22 06:40:14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의 빈소가 20일 오후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2024.02.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의 빈소가 20일 오후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2024.02.20.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서울 탱고'·'첫차' 등으로 유명한 가수 방실이(방영순)가 영면에 들어간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서 방실이 발인식이 엄수된다. 이후 방실이는 강화 월곶리에서 안식을 취하게 된다.

어릴 때부터 노래 실력이 뛰어났던 방실이는 미8군 무대에서 활약했다. 이후 박진숙, 양정희와 함께 여성 트리오 '서울 시스터즈'를 결성했다. 이 팀은 1986년 발표한 정규 1집 '첫차'의 타이틀곡인 '첫차'로 단숨에 주목 받았다.

하지만 1990년 다른 멤버들의 결혼으로 팀이 해체했다. 방실이는 솔로로 전향했다. 그녀는 '서울탱고'를 비롯해 '여자의 마음' '뭐야 뭐야' 등의 히트곡을 내며 솔로로도 인기를 이어갔다.
[서울=뉴시스] 방실이. (사진 = 박성서 대중음악 평론가) 2024.02.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방실이. (사진 = 박성서 대중음악 평론가) 2024.02.2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2007년 2월엔 한류그룹 '슈퍼주니어'의 트로트 유닛 '슈퍼주니어-T'가 '첫차'를 리메이크했는데 피처링했다. 그러다 같은 해 5월 말 과로와 몸살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고 그 해 6월 초 돌연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 지난 20일 61세(한편에선 1959년생으로 알려짐)를 일기로 별세할 때까지 17년 간 투병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