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부여 집터 청소 중 유물 발견…"더 나올 것 같다"

기사등록 2024/02/21 04:34:00

[서울=뉴시스] 2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박시후와 그의 고향인 충남 부여 친구들의 아찔한 계획이 그려진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제공) 2024.02.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2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박시후와 그의 고향인 충남 부여 친구들의 아찔한 계획이 그려진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제공) 2024.02.2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배우 박시후와 친구들이 연못 청소를 하다 유물을 찾아냈다.

2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박시후와 그의 고향인 충남 부여 친구들의 아찔한 계획이 그려진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 박시후 부자는 인테리어를 두고 서로 다른 취향으로 인해 치열한 부자 싸움을 치렀다.

이날 박시후는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친구들을 포섭, '아버지 앞에서 내 편을 들어달라'고 부탁하며 조작단을 결성했다.

'행동대장' 박시후가 주동자로, '달변가' 신선갑, '바람잡이' 윤태희까지 절친 '부여 3인방'이 이를 위해 힘을 합쳤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아들 친구들을 만난 박시후의 아버지는 "시키지도 않은 일을 한다"라며 더 화를 냈다. 급기야 친구들까지 "시후는 효자냐, 불효자냐"며 의심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그런가 하면, 박시후의 아버지에게 연못 청소를 부탁받은 부여 3인방은 '일꾼'으로 변신해 얼음 연못 청소를 이어갔다.

예상치 못한 연못 청소의 높은 난이도에 당황한 친구들은 "한겨울에 연못에 들어갈 거라고 누가 상상을 하겠나"라며 경악했다.

이 가운데 윤태희는 수백 년은 돼보이는 유물을 발견하며 출연진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집터를 파보면 유물이 많이 나올 것 같다"라고 눈을 반짝였고, 박시후 역시 "더 파보자"라며 의욕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