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신당 창당…여 "총선 범죄자 면죄부 아냐" VS 야 "선거 연대 안 해"

기사등록 2024/02/13 22:00:00

최종수정 2024/02/13 22:06:54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 중구 민주공원 민주항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당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24.02.13.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 중구 민주공원 민주항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당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24.02.13.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조재완 최영서 기자 = 국민의힘은 조 전 장관 일가의 입시 비리 의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 결정을 싸잡아 '범죄자 면죄부'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조 전 장관과 연대에 선을 그으면서 '민주 진영 선거 승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독자적 창당을 만류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조국 신당에 대해 "이 문제가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혼자 결정했다는, 민주당이 100% 북한처럼 동의했다는 지금의 준연동형 제도의 문제점을 보여줬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조국씨는 우리가 주장하는 병립형 제도 하에서는 절대로 국회의원 뱃지를 달 수 없다"며 "도덕적으로 민주당에서 조차 출마할 수 없는 조국 전 장관이 뒷문으로 우회해서 국회의원 뱃지를 달 수 있는 제도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당 구자룡 비대위원도 “어디 내놔도 부끄럽지 않을 분들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라고 믿어 왔는데 그 건전한 상식이 위협받고 있다”며 “어디에 내놔도 부끄러운 그 분들이 기어코 국회의원이 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총선은 범죄자들이 면죄부를 얻는 수단이 아니다. 국회의원 배지가 수갑을 푸는 도구로 쓰여서는 안 된다"며 "이번에 잘 선택하신다면 앞으로 범죄자들이 재판에서 안 된다면 총선으로 나가자는 엉뚱한 생각을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반면 '통합형 비례정당'을 추진 중인 박홍근 민주당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민주연합) 추진단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설령 (조국) 신당이 만들어지더라도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선거연합의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며 연대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는 무슨 말을 갖다붙이든 대한민국을 급속도로 퇴행시킨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 '공정과 상식', '정의와 희망'을 바로 세우고 큰 위기에 처한 '민생과 민주, 평화'를 다시 살려내라는 국민의 염원과 명령에 오롯이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그 절실함에 동의하는 정당과 시민사회가 하나로 뭉쳐야 하며, 중도층을 포함해 보다 많은 국민들의 지지와 협조를 이끌어내야 한다"며 "절체절명의 역사적 선거에서 조 전 장관의 정치 참여나 독자적 창당은 결코 국민의 승리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 집요한 공격만 양산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을 향해 "과도한 수사로 억울함이 있겠고 우리 민주당이 부족함이 있더라도, 부디 민주당과 진보개혁세력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자중해줄 것을 간절하면서도 강력하게 요청을 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wander@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