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조국 신당 비례정당 연대에 선 그어…일각 "정권 심판 큰 바다서 만날 것"(종합)

기사등록 2024/02/13 17:53:48

최종수정 2024/02/13 18:09:29

비례연합정당 추진단장 "선거연합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려워"

정청래 최고 "온갖 고초 잘 견뎌…조국 결단·용기에 박수" 환영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 중구 민주공원 민주항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당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24.02.13.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 중구 민주공원 민주항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당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24.02.13.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야권 비례연합정당 창당 실무 작업을 주도하는 박홍근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신당에 대해 "선거 연합의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장인 박 의원은 13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조 전 장관의 정치 참여나 독자적 창당은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 집요한 공격만 양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도한 수사로 억울함이 있어도 진보개혁승리를 위해 자중해 줄 것을 간절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총선에서는 대한민국을 급속도로 퇴행시킨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 '공정과 상식, '정의와 희망'을 바로 세우고 큰 위기에 처한 민생과 민주, 평화를 살려내라는 국민의 염원과 명령에 충실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그 절실함에 동의하는 정당과 시민사회가 하나로 뭉치고, 중도층을 포함해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별 의원의 입장이지만 박 의원이 비례정당 창당 실무를 도맡고 있다는 점에서 사실상 민주당 지도부의 공식 입장으로 받아들여진다.

민주당이 조국 신당과의 연대 불가 입장을 분명히 한 건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조 전 장관과 손잡으면 중도층이 이탈해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또 전 정권 핵심 인사인 조 전 장관이 전면에 나서면 '윤석열 정권 심판' 구도도 흐려질 수 있다고 진단 것으로 풀이된다.

친명(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김두관 의원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진보진영의 승리,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선 중도층도 꽤 많이 획득해야 승리하는 데 그런 점에서 조 전 장관 출마 선언이 염려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조국의 강'을 건너느냐, 못 건너느냐에 대한 논란이 있지 않냐"며 "당은 직접 총선에 참여하는 문제에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환영하기 쉽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민주당 내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과 당장 통합하는 것은 힘들겠지만 어떤 형태로든 연대에 나서는 것이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조 전 장관의 창당 선언에 "현실 정치 참여 선언의 결단과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 의원은 "그동안 온갖 고초를 잘 견뎌왔다"며 "어떤 모양으로 같이 할지는 모르겠으나 정권 심판의 큰 바다에서 함께 만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따로 또 같이"라고 적었다.

이어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며 "큰 바다에서 함께 만나자. 바다는 비에 젖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고향인 부산의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 창당을 공식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