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연인' 윤택, 얼굴 부상…"이렇게까지 붓는다고?"

기사등록 2024/02/13 18:02:08

[서울=뉴시스] 개그맨 윤택이 벌에 쏘였다며 퉁퉁 부은 얼굴을 공개했다. (사진=윤택 인스타그램 캡처)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개그맨 윤택이 벌에 쏘였다며 퉁퉁 부은 얼굴을 공개했다. (사진=윤택 인스타그램 캡처)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개그맨 윤택이 벌에 쏘이는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윤택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썹에 쏘였는데 하루 지나니까 이렇게 까지 붓는다고? 천연 보톡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MBN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중 벌에 쏘여 눈이 퉁퉁 부은 윤택의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개그맨 이승윤은 "형 조심하세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누리꾼들도 "병원에 안 가도 되나요? 너무 부었네요"라고 걱정했다.

벌에 쏘이면 대개 통증, 가려움, 부풀어 오름 정도의 증상이 나타나며, 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 다만 어지러움, 호흡 곤란이 있는 경우 병원에서 응급 조치를 받아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