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을 고종윤·박진만·양경숙·최형재 “불공정 여론조사 중단하라”

기사등록 2024/02/13 17:14:15

언론사 여론조사, 특정 후보자에 '이재명' 이름 사용…유리하게 작용

당내 의결사항에도 어긋…다시 진행해 달라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전주대학교 스타센터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과 관련 공무원들이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검표 개표 시연을 하고 있다.  2024.01.24. pmkeul@nwsis.com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전주대학교 스타센터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과 관련 공무원들이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검표 개표 시연을 하고 있다.  2024.01.24. pmkeul@nwsis.com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제22대 총선 전북지역 최대 관심 지역 중 한 곳인 전주을 지역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이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후보 간 경력이 불공정하게 진행 중이라며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고종윤, 박진만, 양경숙, 최형재 예비후보는 13일 긴급 성명을 통해 “민심을 왜곡할 수 있는 A언론사의 불공정 여론조사의 중단을 긴급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 후보들에 따르면 최근 A사가 진행 중인 여론조사에서 특정 후보 2명에 대해서만 ‘이재명’ 대표의 이름이 들어간 경력이 사용됐는데 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규정에 어긋나는 것이며 심각한 공정성 문제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주장의 근거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여론조사기준’ 및 ‘2024년 선거여론조사 가이드북’ 제6장 3조 라항 ‘질문지 작성 시 준수사항’으로 ‘누구든지 선거여론조사를 실시할 때에는 경력 등 후보자에 관한 사항을 특정 후보자에게 유리 또는 불리하게 질문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들었다.

또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지난해 11월21일 당내 경선 시 경력을 표기할 때 이재명 대표와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전 대통령 등 특정 정치인의 이름을 쓰지 못하도록 의결한 바 있다며 강하게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 4명의 예비후보는 “지난해 12월 모 언론사에서 진행한 광주 광산(갑) 여론조사에서 특정 예비후보의 경력이 선관위에 등록된 ‘이재명 대표 법률특보’로 여론조사가 진행되었고, 이에 대한 공정성 시비가 제기되자 해당 여론조사가 중단된 사실도 있었다”며 “이러한 내용을 자세히 살펴 현재 진행 중인 전주을 선거구에 대한 여론조사를 즉각 중단하고, 공정한 방법에 따라 다시 여론조사를 진행해 다시 발표해 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한편 전라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이와 관련 “언론사의 여론조사는 심사 대상이 아니고 법 자체로도 제재대상이 아닌 만큼 지켜보는 중이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