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소방, 설 연휴 119 신고 지난해보다 10.5% 줄어

기사등록 2024/02/13 17:00:05

인명피해 없고, 재산피해도

1.7억→3000만 원으로 감소

[대전=뉴시스]대전 동구 자양동 주택화재 현장. 2024. 02. 13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대전 동구 자양동 주택화재 현장. 2024. 02. 13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곽상훈 기자 = 올해 설 연휴 기간 대전 119종합상황실을 통해 접수된 119 신고 건수가 지난해보다 10.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설 연휴인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신고 건수는 총 4194건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대비 10.5%(4684건) 감소한 수치로 일 평균 약 1048건의 신고를 접수 처리한 셈이다.

인명피해는 단 한 건도 없었고 재산 피해 역시 지난해 1억7000여만 원에서 3000여만 원으로 대폭 감소했다.

화재·구조·구급 및 기타 안전 관련 신고 건수는 1232건으로 작년 설 연휴 1501건 대비 17.9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급 의료상담 신고 건수는 1787건으로 작년 설 연휴 2001건보다 약 10.8% 감소했으며 병원 관련 문의가 1551건(86.79%)으로 가장 많았다.

대전시 소방본부 관계자는 “명절 기간 중 창고화재 등 여러 화재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가 없었고, 신고 건수도 지난해 대비 감소하는 등 비교적 안전한 설 연휴였던 것으로 분석된다”며 “시민들의 안전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소방본부는 연휴 기간인 지난 11일 자정 다중주택 화재로 6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화재 현장에 ‘회복지원차’를 지원해 이재민을 임시 보호 조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hoon0663@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