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명당 의사 수 1.5"…김태흠 충남지사, 국립의대 설립 강력 촉구

기사등록 2024/02/13 15:35:02

최종수정 2024/02/13 15:37:29

실국원장 회의서 “증원 인력 지역 의료 개선으로 이어지려면 설립 필수”

이민관리청 유치전략 개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방지도 당부

[홍성=뉴시스] 김태흠 충남지사.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김태흠 충남지사.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김태흠 충남지사가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계획과 관련 도내 국립의대 설립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했다.

김 지사는 13일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제50차 실국원장회의를 통해 “정부가 지난 6일 의대정원 2000명 증원계획을 발표했는데, 이 인력이 지역 의료여건 개선으로 이어지려면 국립대 설립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남은 인구 1000명당 의사 수가 1.5명으로 전국 평균 2.2명에 비해 열악한 상황”이라며 “서남부권은 심뇌혈관이나 응급 등 중증 및 필수의료 공백이 심각해 의료여건 개선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그러나 정부가 이번에 발표한 계획에 지역 국립대 설립이 명시되지 않았다”며 유감을 표명한 뒤 “도는 부지확보 등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로 정부의 결정만 있으면 즉시 추진 가능한 만큼 국립의대 설립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여러 시도가 경쟁에 뛰어든 이민관리청 유치에도 끝까지 행정력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충남의 외국인 주민비율이 6.2%로, 전국(평균 4.4%)에서 가장 높을 뿐만 아니라 케이티엑스(KTX) 천안아산역 등 교통편리성을 감안할 때 이민관리청의 최적지이기 때문이다.

김 지사는 “정무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이민관리청 유치 전담팀이 6일 천안시와 아산시, 충남연구원 등과 함께 유치 전략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며 “타 시도와 경쟁해야 하는 만큼 유치전략 개발 및 활동에 만전을 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아산 육용오리농가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관련해서는 촘촘한 방역 활동과 함께 철새도래지 주변 농가 이주 유인책 등 장기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대부분 철새도래지 인근에서 시작되고 있다고 지적한 김 지사는 “과학적 검증 절차를 거쳐 철새도래지에서 일정 거리 내에는 가금류 사육농가 허가를 제한하는 방법을 장기적으로 고민할 필요가 있다”며 “기존 농가는 이전 시 지원을 하는 등 법적인 검토 및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의대정원 증원 관련 의료계 집단행동 시 대응, 국제 테니스 경기장 운영 방안, 청년 후계농 지원 방향,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시 자체 사업 발굴 등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