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대응 융합인재 양성"…인하대·5개국, 협력 맞손

기사등록 2024/02/13 15:05:02

몽골, 일본, 중국, 카자흐스탄, 조지아 등

국제교육 협력 프로그램 공동 기획·운영

[인천=뉴시스] 인하대학교 기후위기사업단과 몽골국립대(NUM)는 협약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인하대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인하대학교 기후위기사업단과 몽골국립대(NUM)는 협약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인하대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하대학교는 최근 몽골국립대학교, 일본 니가타대학, 중국 하남공업대, 카자흐스탄 국제관계 및 세계언어대, 조지아 일리아국립대와 기후위기대응 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국제교육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인하대 기후위기대응사업단은 이번 협약에 따라 각 대학들과 기후 위기 대응 홍보·인식 확대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공동 개발·운영, 기후 위기 대응 교육 협력 사업 공동 기획·운영, 기후 위기 대응 인재 양성을 위한 국제 협력 프로그램 공동 운영·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각국 학생 주도의 기후 위기 현장 탐방, 환경 기업·기관 방문 조사, 기후위기 대응 공동 프로젝트 수행, 성과보고회·보고서 발간 등도 함께 진행한다.
 
몽골·일본·중국·카자흐스탄·조지아는 한국과 교류가 많으면서도 대기오염, 환경 파괴, 물 부족, 이상 기후 등 상호 영향력이 큰 문제들에 직면한 국가다. 인하대학교 기후위기대응사업단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3월부터 기후위기 관련 공동 프로젝트 수행, 6~8월에 걸쳐 대학생 해외 탐방 프로그램 등을 공동 운영할 예정이다.

김정호 인하대 기후위기대응사업단 단장은 "이번 협약이 한국과 해외 청년층의 기후위기 감수성을 높이고, 국제교류를 통해 함께 기후위기 대응 문제해결 능력을 키울 수 있는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세계 여러 대학과 교육 협력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 기후위기 대응 융합인재 양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