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협의회도 비대위 체제 전환…집단행동 여부 함구

기사등록 2024/02/13 11:28:08

최종수정 2024/02/13 12:31:28

12일 온라인 임시총회 결과 임원진 사퇴키로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8일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2.08.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8일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2.08.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정부의 의대증원 방침에 반발해 단체행동을 논의했던 전공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대한의사협회(의협)에 이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전환됐다.

대전협은 "지난 12일 온라인 임시 대의원총회 결과 박단 회장을 제외한 임원진이 모두 사퇴하는 것으로 결정됐다"면서 "오늘부터 비대위 체제로 운영된다"고 13일 밝혔다.

사퇴한 임원은 박명준 부회장, 고현석·오연우·이혜주 정책이사, 김경중 복지이사, 최세진 수련이사, 김민수 대외협력이사 등이다.

이날 총회에서 대전협은 '제27기 대한전공의협의회 부회장, 이사, 국원 전원 사퇴 및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안건을 논의했고, 총회에 참석한 194개 수련병원 가운데 175곳이 찬성해 가결됐다.

한편 대전협은 전날 밤 9시부터 이날 오전 1시께까지 온라인 임시 대의원총회를 가졌다. 대의원총회에선 파업 여부 등을 둘러싼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것으로 알려졌는데,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