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북한산에 들개 200마리 추산…집중포획 나선다

기사등록 2024/02/13 11:15:00

최종수정 2024/02/13 12:09:29

들개 무리지어 이동하면서 다른 종 동물 생태계 교란

주택가에도 출몰해 시민 위협…먼저 다가가지 말아야

포획틀에 갇힌 들개 발견할 경우 기재된 연락처로 신

들개 포획틀. 뉴시스DB.
들개 포획틀. 뉴시스DB.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최근 관악산과 북한산 등 도심 주요 산지와 주택 지역에 출몰하고 있는 야생화 된 유기견, 일명 '들개'를 집중 포획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시민들의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앞두고 오는 15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들개를 최대한 포획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관악산(청룡산·삼성산)과 북한산(도봉산·수락산) 자락 등지에서 서식하는 들개는 약 200마리 이상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들개는 무리 지어 이동하면서 다른 종의 동물을 해치는 등 생태계를 교란시킬 뿐 아니라 주택가에도 나타나고 있어 시민들의 위협 대상이 되고 있다.

그동안 서울시와 자치구는 상시 포획 활동을 펼쳤으나 들개의 서식·활동범위가 넓고 성견의 경우 포획틀에 대한 학습효과로 포획 성공률이 낮아 들개 개체수 조절과 서식지 확산을 막는 데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일부 시민들이 포획틀에 갇힌 들개를 풀어주거나 포획틀에 들어가지 못하도록 문을 닫기도 해 포획의 어려움을 가중시켰다.

시는 이번에 수의사와 마취포획전문가로 구성된 포획팀과 2인 1조의 수색팀을 운영해 들개 집중 포획에 나선다.

들개포획용 표시와 연락처가 기재된 포획틀 120여 개를 활용해 들개를 포획하고 마취 포획도 병행 진행한다. 성견의 안전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취포획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집중 포획 지역은 관악산 주변지역 관악, 금천구 등 2개 자치구와 북한산·도봉산·수락산·백련산 주변지역 종로, 성북, 강북, 도봉, 노원, 은평, 서대문구 등 7개 자치구다.

포획된 개는 유기동물로 준해 자치구 지정 동물보호센터에 보호 조치된다. 유기동물 공고가 종료된 개는 동물보호 단체 등과의 협력을 통해 사회화 훈련 후 입양자를 찾게 된다.

시는 최대한 포획틀에 접근을 자제하고, 포획된 들개를 발견할 경우 기재된 연락처로 연락해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보통 들개는 야생성으로 사람을 경계하기 때문에 먼저 접근하는 경우가 적지만 위협을 느끼면 공격할 수 있는 만큼 먹이를 주거나 구조하기 위해 먼저 다가가지 않는 것이 좋다고 시는 당부했다. 갑자기 뛰거나 소리를 지르지 말고 차분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들개는 사람을 공격하기 전 경고를 보내는 특성이 있다. 몸의 움직임이 줄어들고 이빨을 드러내거나 으르렁거리면 들개와 눈을 마주치지 말아야 한다. 산행 시 어린 강아지를 만날 경우 어미 개가 곁에 있을 수 있으니 함부로 다가가거나 만지지 않아야 한다.

이수연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원활한 포획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포획효과가 높은 계절에는 집중포획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