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군의장 관용차' 암행 감찰 수색 놓고 티격태격

기사등록 2024/02/13 10:59:36

전남도, 설 연휴 직전 조사

의장 측 "월권 과잉조사" 반발

[무안=뉴시스]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2022.12.15.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2022.12.15.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도가 설 명절을 앞두고 암행감찰 과정에서 이례적으로 지방의회 의장 관용차를 수색해 논란이 일었다.

13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도 감사관실은 청렴캠페인의 일환으로 설 연휴 직전인 지난 7일 오후 나주, 화순, 강진, 장흥, 무안 등 5개 시·군에서 2인1조로 비공개 암행감찰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오후 4시께 강진군청 택배보관소 앞에서 검은색 관용차에 과일상자와 선물용 도자기 등 택배물품이 실리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현장조사에 나섰다.

확인 결과, 해당 차량은 '전국 최연소 의장'인 김보미 강진군의회 의장 관용차로, 차량안에서는 청탁금지법상 허용범주에 해당하는 2만 원 상당의 과일박스 등이 발견됐다.

당시 관용차량 운전원은 "2건의 택배 외에는 의장 개인 물품"이라고 밝혔지만, 감사반은경위서 작성과 함께 예산집행 내역을 조사했다.

이를 두고 김 의장 측은 "월권 조사" "과잉 감사"라며 반발했다.

최근 지역구 국회의원과 불편한 관계가 형성된 것과도 무관치 않을 수 있다는 정치적인 해석도 일각에선 제기됐다.

이에 도 감사관실은 "암행감찰은 설 명절을 전후로 22개 모든 시·군에서 이뤄졌고 해당 차량이 누구의 차량인지 모른 채 택배상자가 실리는 광경을 목격한 뒤 진행된 것"이라며 "어떠한 정치적 판단이나 표적 감찰은 한 적 없고, 그래야 할 하등의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또 "공공감사법과 도 감사규칙상 명확한 규정은 없지만 지방의회도 감사와 감찰 대상이라는 유권해석은 나와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