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쌍특검·이태원 2월중 재의결 필요…19일엔 안 해"

기사등록 2024/02/13 10:57:49

개회식에는 안건 처리 없을듯…29일 본회의 처리 여부 주목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1회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화천대유 뇌물 의혹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재의의 건과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재의의 건에 추가 상정이 이뤄지고 있다. 2024.01.0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1회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화천대유 뇌물 의혹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재의의 건과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재의의 건에 추가 상정이 이뤄지고 있다. 2024.01.0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조성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월 임시국회에서 '쌍특검'(김건희 특검법·대장동 특검법) 법안과 이태원 참사 특별법 재표결에 나설지 관심이 쏠린다. 일단 개회식이 열리는 19일에는 법안 처리는 없을 전망이다.

윤영덕 원내대변인은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쌍특검 법안과 이태원 특별법 재의결 시점에 대해 "2월 중에 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있는데 최종적으로 결정된 건 없다"고 말했다.

이어 "2월 임시국회 개회식에는 안건 처리는 없을 것 같다"고 했다.

2월 임시국회는 19일부터 29일까지 열린다. 여야는 쌍특검법 재표결은 물론 선거제 개편안 시기 등을 아직 합의하지 못했는데, 29일 본회의 때 이들 안건이 다뤄질 가능성이 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임시국회 기간에는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대정부 질의도 이어진다. 20일엔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에는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연설한다.

22일 비경제 부문 대정부 질의와 관련해 민주당에선 이인영·송갑석·전용기·김두관·민형배·박상혁 의원이 나서고, 23일 경제 분야는 김태년·김경협·홍성국·유동수·오기형·김병욱 의원이 질의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번 주 총선 공약으로 소상공인과 대학 육성 관련 정책도 발표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create@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