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개최지 수도권 이전 논의 '논란'

기사등록 2024/02/13 10:25:48

도개발공사 ‘마케팅’ 차원서 수도권 개최 검토

도, 부정적 의견…도의회, 업무보고 격론 예고

“반드시 막아야…삼다수 증·감산 논의도 가능”

지난 2023년 8월 3일 개막한 제10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사진=제주개발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2023년 8월 3일 개막한 제10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사진=제주개발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제주도개발공사가 10년 동안 도내에서 개최해 온 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를 수도권으로 이전 개최를 검토 중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 도의회 등에 따르면 도개발공사는 올해 예정된 제11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대회를 제주가 아닌 수도권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

서울과 경기도 지역의 먹는물 제주삼다수의 소비가 가장 많아 마케팅 차원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회 업무가 지난해까지 도개발공사 사회공헌팀이 맡았지만 올해부터는 마케팅기획팀이 맡으면서다.

하지만 지난 10년 동안 제주에서 정착되고 대회가 청정제주 이미지를 알리는데 기여한 점을 볼 때 이 같은 논의가 섣부르고 도민 정서도 무시한 측면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도는 부정적인 입장이다. 지난 8일 공사 관계자들과의 자리에 참석한 도 관계자는 “(부정적인) 도민 여론을 전했고, 다시 내부적인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제주=뉴시스] 제주개발공사 '삼다수' 이미지.
[제주=뉴시스] 제주개발공사 '삼다수' 이미지.
도의회 측은 더 강경한 입장이다. 금명간 열리는 업무보고 자리에서 상당한 격론이 벌어질 전망이다.

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양영식 의원은 “어떻게 그런 발상이 나왔는지 공사 사장이 제주의 정서를 전혀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도의 스포츠 육성 정책에도 반하는 것”이라며 “업무보고 회기 동안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살피겠다”고 부연했다.

환경도시위원회 강봉직 의원은 “몇몇 동료 의원들과 이야기를 해봤고 심각한 문제로 인식했다”며 “내부적으로도 대회 개최지 이전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사가 가장 예민하게 생각하는 삼다수 증·감산까지도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공사 관계자는 “마케팅 관점에서 (대회 개최지 이전이) 시작돼 내부적인 방침도 정해졌지만 도와 의회 등이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최종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며 “KLPGA 측이 이달 말까지 개최지 통보를 요구했다. 충분히 검토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