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는 사람"…30년 함께 산 삼촌 살해→베란다에 방치

기사등록 2024/02/13 10:02:29

[수원=뉴시스] 양효원 기자 = 30여년을 함께 산 삼촌을 살해한 조카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A(60대)씨를 살인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최근 수원시 영통구 거주지에서 함께 살던 자신의 삼촌 B(70대)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은 지난 7일 B씨 아들이 경찰에 신고하며 드러났다. 당시 B씨 집을 찾은 아들은 집 안에서 전화 벨소리는 들리는데 전화를 받지 않는 것에 의문을 느끼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문을 강제 개방한 뒤 집 이불에 쌓인 채 베란다에 방치돼 있던 B씨 시신을 발견했고 자신의 방에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숨진 B씨가 아들과 지난달 31일 마지막 통화를 한 것에 비춰 A씨 범행이 지난달 31일에서 이달 7일 사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과거 정신질환 진단을 받은 바 있는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를 모른다고 하는 등 제대로 된 진술을 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건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o@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