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국가기밀 유출 막을 TF 구성…"모범 사례 연구"

기사등록 2024/02/13 11:17:42

최종수정 2024/02/13 12:17:28

바이든 문건 유출 기소 피해…특검, 불기소 방침 밝혀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정권 이양 기간 국가 기밀 유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 구성에 착수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6일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는 모습. 2024.02.13.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정권 이양 기간 국가 기밀 유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 구성에 착수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6일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는 모습. 2024.02.13.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정권 이양 기간 발생할 수 있는 국가 기밀 유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 구성에 착수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백악관은 "대통령기록물 전환 태스크포스는 퇴임 행정부의 기밀을 보호할 최선의 방법을 찾기 위해 과거 모범 사례를 연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민감한 정보가 삭제되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국가기록원(NARA)과 함께 기존 정책 및 절차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전했다.

이번 조치는 바이든의 부통령 재임 시절 문건 유출 의혹을 수사해 온 로버트 허 특검이 수사 보고서를 공개한 가운데 내려졌다. 특검팀은 문서 유출이 기소할 정도의 사안이 아니라며 불기소 방침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보고서 공개 뒤 "내 직원들이 정확히 무엇을 했는지 보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며 "내 차고에서 발견된 것들, 집에서 나온 것들은 내가 아닌 직원들이 옮겼다"라고 말했다.

특검팀은 보고서에서 워싱턴 펜-바이든 센터, 델라웨어 자택, 델라웨어 대학에서 발견된 바이든 상원의원 재직 시절 문건 등은 실수로 유출됐다는 결론을 내렸다.

기밀 문건은 2022년 펜-바이든 센터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바이든 보좌관이 처음 발견했고 이후 바이든 변호인단과 연방수사국(FBI) 수색 때 추가로 발견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런 사실을 연방 당국에 신속히 보고했고, 특검 수사는 급물살을 탔다고 AP는 전했다.

백악관은 "수십 년에 걸쳐 여러 행정부의 대통령 기록물이 국가기록원에 제대로 보관되지 못했다"며 "과거의 사례를 토대로 바이든 대통령은 정권 이양기 행정부가 기밀문서를 보호할 방법을 강구할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