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생활 큐레이션 서비스 제공" 요기요, 앱 UI·UX 전면 개편

기사등록 2024/02/13 09:49:40

(사진=요기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요기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배달앱 요기요는 고객 편의성 개선을 위한 앱 사용자 인터페이스(UI)와 사용자 경험(UX)를 전면 개편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20년 1월, 홈 개편 이후 4년 만에 단행된 대대적인 개편으로 고객들에게 편리한 주문 환경을 지원해 요기요만의 차별화된 주문 경험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나를 가장 잘 아는 앱’이란 리뉴얼 콘셉트를 바탕으로 인공지능(AI)기반 개인화 추천을 통한 배달 생활의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 이용 패턴과 경험을 고려한 맞춤형 개인화 서비스로, 음식 추천 고도화 프로젝트를 통해 고객별 개별 메뉴를 추천한다.

예를 들어 재주문, 음식 맛, 식감, 할인이벤트, 배달 메뉴 트렌드 등 고객의 취향에 따른 추천을 통해 배고픔을 호소하는 고객들의 메뉴 고르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또한 홈 최상단 개인화 메시지 영역에 주문 현황, 놓치면 안 되는 할인 이벤트, 기상 상황 등 고객 중심의 알림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앱 내 상황을 빠르고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AI기반 개인화 추천 서비스 기능은 정교화 과정을 통해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해 나갈 계획이다.

개편된 메인 화면은 기존 홈 화면 대비해 간결하고 직관적인 디자인으로 확 달라진다. 요기요의 모든 서비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서비스 간의 탐색이 쉬워진다. 또한 각 서비스가 뚜렷하게 보일 수 있도록 카테고리 아이콘도 개선되었다.

무엇보다 고객 편의성 강화를 위해 앱 내 고객의 활용도가 높은 콘텐츠인 ‘할인’ 탭을 교체했다. 요기요 앱 내 이벤트 고지와 혜택을 하나의 페이지로 통합함으로써 앱 진입부터 이벤트로 이어지는 절차를 간소화했다.

이 밖에도 입점 가게의 로고와 음식 사진이 동시 노출됨으로써 요기요의 제휴 브랜드 및 가게 점주들의 정보가 이전보다 더욱 효과적으로 홍보될 수 있게 됐다.

장수백 요기요 CTO(최고기술책임자)는 "요기요 고객마다의 맞춤형 배달 주문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취향과 주문 패턴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이번 개편을 진행하게 됐다"며 "고객 맞춤 정보와 앱 내 알짜 혜택을 추천하는 ‘배달 생활 큐레이터’와 같은 역할을 하는 ‘나를 가장 잘 아는 앱’으로 고객들에게 인지돼 장기적으로 고객들과 사장님에게 유익한 생활 필수앱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ch11@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