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 對우크라이나 투자촉진…입국제한 완화안 부상

기사등록 2024/02/13 10:21:51

최종수정 2024/02/13 10:57:29

19일 日·우크라 회의…도로정비 등 20개 이상 협력 목표

[키이우=AP/뉴시스]일본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도항(渡航·바다를 건너 방문) 제한을 일부 완화하는 방안이 부상했다.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가 지난해 3월21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4.02.13.
[키이우=AP/뉴시스]일본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도항(渡航·바다를 건너 방문) 제한을 일부 완화하는 방안이 부상했다.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가 지난해 3월21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4.02.13.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일본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도항(渡航·바다를 건너 방문)  제한을 일부 완화하는 방안이 떠오르고 있다고 지지(時事)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의 복구·부흥을 추진하기 위해 오는 19일 도쿄도 내에서 '일·우크라이나 경제부흥 추진회의'를 연다.

회의에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 데니스 슈미할 우크라이나 총리 외에 양국의 기업 관계자 등 약 3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영상 메시지를 보낸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부서진 다리와 도로 정비, 잔해 및 지뢰 처리, 농업 기술과 원격의료 지도 등 20개 이상의 협력 문서에 서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서방과 달리 군사 분야의 지원에 제약이 있는 일본으로서는 비(非)군사 분야에서 복구·부흥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국제적인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일본 이외의 선진 7개국(G7)과 우크라이나 주변국인 폴란드의 주일대사에게 참가를 요청하고 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우크라이나는 농업 대국이며 공업 지대도 있고 IT 기술을 가진 국민도 많아 일본의 우량 투자처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일본의 어려운 재정 사정을 이유로 우크라이나의 지원 확대를 '선심성'이라고 의문시하는 방향이 집권 자민당에 있는 것을 의식하고 사업 측면의 이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통신이 전했다.

지난해 9월 당시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을 때에는, 라쿠텐그룹 회장 등 기업 관계자가 동행했다. 가미카와 외무상도 올해 1월 현지에서 수요 파악에 주력했다.

전시하의 우크라이나에는 외무성이 위험 정보로 최고 수준의 '퇴피(피난) 권고'를 내리고 있어 민간인의 도항은 어렵다. 경제계는 복구·부흥 목적의 케이스에 대해서는 입국 제한의 완화를 요구하고 있고, 일본 정부 내에서도 이에 긍정적인 적극론이 있다. 한국은 정부가 인정한 경제 미션에는 우크라이나 입국을 허용하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다만 러시아의 공격에 의한 사상자가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발생하고 있어 일본인의 안전에 관한 문제라는 점을 들어 신중론도 없지 않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9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우크라이나 부흥은) 관민 협력으로 최선의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는 데 그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