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주전으로 뛰는 파리 생제르맹, 음력설 '중국설'로 표기

기사등록 2024/02/13 09:37:49

[서울=뉴시스]  음력설을 중국설로 표기한 유럽 명문 축구구단들 (사진=서경덕 교수팀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음력설을 중국설로 표기한 유럽 명문 축구구단들 (사진=서경덕 교수팀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팀 파리 생제르맹(PSG) 등 유럽 명문 축구단들이 최근 SNS에 '음력설'을 '중국설(Chinese New Year)'로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전하며 "이강인이 뛰고 있는 프랑스 리그 파리 생제르맹(PSG), 스페인 리그 레알마드리드, 이탈리아 리그 AC밀란 등 전 세계 축구팬을 많이 보유한 유명 구단들이 (중국설로) 표기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유럽 명문 구단들이 중국만의 명절인양 '중국설'로 표기한 것은 아시아권의 보편적인 문화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음력설'(Lunar New Year)은 중국만 아닌 한국,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이 기념하는 명절이다.

지난해 말 유엔은 '음력설'을 '선택 휴일'로 지정했다. 올해 초 미국 뉴저지주 상원 역시 '음력설'을 기념일로 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해 2021년 캐나다 총리는 설날 중계된 뉴스에서 "Happy Lunar new year. 감사합니다"라고 축하 인사를 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서 교수는 "유럽 명문 구단들의 욱일기 문양 사용에 대한 지속적인 항의로 바꿔 왔듯이, 이번에는 '음력설' 표기에 대한 정당성을 알리는 항의 메일을 보낼 예정"이라며 "내년부터는 유럽 명문 구단들도 '음력설' 표기를 제대로 할 수 있도록 한번 바꿔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