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나는 물고기' 은어, 부산 곳곳 15만마리 방류

기사등록 2024/02/13 08:32:53

[부산=뉴시스] 어린 은어. 뉴시스DB
[부산=뉴시스] 어린 은어. 뉴시스DB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13~14일 사하구, 강서구 및 기장군 인근 수역에 어린 은어 총 15만 마리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하는 은어는 연구소에서 지난해 11월 초 수정란을 부화시켜 약 100일 정도 키운 치어로, 크기 6㎝ 이상이다.

바다빙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인 은어는 물이 맑은 하천에 서식하며 매년 9~10월께 강 하류에서 알을 낳는다.

특히 은어는 맛이 담백하고 비린내가 나지 않고 오이 향 또는 수박 향이 난다고 해서 영어로 '스위트 피시(sweet fish)'라고 하며 여름철 구이·튀김·생선회로 많이 먹는 민물 고급 어종에 속한다.

연구소는 은어의 개체수를 늘리고 낙동강 하구 수산생물의 다양성을 회복시키기 위해 방류를 추진한다.
 
강현주 시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이번에 방류하는 은어는 부산의 수산자원 회복뿐만 아니라 하천·하구 기수 생태 복원에도 이바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어업인들이 선호하는 고부가가치 품종연구와 방류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