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윤정권 탄생 책임론'에 "공천서 책임 묻는 건 과해"

기사등록 2024/02/12 15:37:53

최종수정 2024/02/12 15:49:29

홍익표 "각자 알아서 정치적 책임지는 것" 강조

"당내 불필요한 갈등과 분열, 총선서 도움 안 돼"

임종석 출마에 "공관위, 시스템 따라 처리할 것"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설 민심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02.1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설 민심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02.1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신재현 조성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최근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언급한 '윤정권 탄생 책임론'을 두고 "공천에서 책임을 묻고자 하는 건 과하다"고 밝혔다.  윤정권 탄생 책임론을 놓고 친명과 친문간 갈등이 격화하는 것을 차단하고 총선을 앞두고 단일대오를 형성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두 계파간 갈등으로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인 것도 작용한 듯하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설 민심 기자간담회를 통해 공천 과정에서 '정권 교체 책임론'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 "각자가 알아서 정치적 책임을 지는 것인데 특정 제도적인 과정, 공천 과정에서 책임을 묻고자 하는 건 너무 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지방선거 등 큰 선거에서 2번이나 패했으면 정당의 중요한 직위 가졌던 사람들, 특히 국회의원급 이상 또는 주요 당직 가졌던 사람이 책임 있는 거 아니겠나"라면서도 "책임을 인정하고 책임을 져서 공천 과정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것은 다르다"고 설명했다.

앞서 임혁백 민주당 공관위원장은 지난 6일 "윤석열 검찰 정권 탄생의 원인을 제공한 분들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해 당내에선 친문계 인사들이 공천을 받기 어렵게 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홍 원내대표는 친명계와 친문계 간 촉발된 공천 계파 갈등을 두고 "지도부가 당내 이런 불필요한 갈등과 분열이 총선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공감대를 갖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공천 과정에서 당헌, 당규상 분명한 잘못이 있다면 거기에 대해 불이익을 받아야겠지만 어떤 입장을 취했고 어떤 사람과 가깝다고 해서 불이익을 받을 순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에서도 "(국민이) 무엇보다 갈등, 분열로 시간과 에너지를 소모하지 말고 반드시 하나되고 단합하라고 신신당부했다. 시스템에 따른 공정한 공천으로 민주당의 힘과 국민의 열망을 더 크게 만드는 과정으로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서울 중성동갑 공천에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개별 지역구 이야기는 제 권한을 넘어섰고 공관위가 판단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중성동갑 출마 대신 서울 서울 서초을 출마를 선언했다. 그가 지역구를 옮기면서 중성동갑이 전략지역으로 지정됐는데 임종석 전 청와대 실장이 해당 지역구 출마 출사표를 던졌다.

이에 대해 그는 "공관위에서 지역 내 여러 구도나 당원과 민심을 잘 헤아려 시스템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당이 586 청산을 총선 기치로 내건 것에 대해선 "운동권, 소위 민주화 운동 세력 청산 자체에 동의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세대 전체를 묶어서 민주화운동세력이 전면 퇴진해야한다는 것은 우리 한국사회가 만들어온 민주화운동 성과를 전면 부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