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킹, '코인 사기' 의혹에 결국 사과…"거짓말했다"

기사등록 2024/02/09 14:23:45

최종수정 2024/02/09 15:38:58

"'위너즈에 투자한 적 있어…지금은 철회"

"좋은 사람들이라 선뜻 투자 제안 응한 것"

"암호화폐 사업은 어떤 구조인지 알지 못해"

"콘텐츠 이사직 사임…모든 사업 관여안해"

"외면받는것 두려워 상황 회피…사죄드린다"

유튜버 오킹이 8일 '코인 사기' 관련 의혹에 대한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사진 : 오킹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유튜버 오킹이 8일 '코인 사기' 관련 의혹에 대한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사진 : 오킹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200만명이 넘는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크리에이터 오킹(30·오병민)이 '코인 스캠(암호화폐 사기)'에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거짓말을 했다고 공식 사과했다.

오킹은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사과 영상을 통해 "위너즈와 저 사이에 출연료 500만원 외에 아무런 금전적 관계가 없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거짓말이다."라고 밝혔다.

오킹은 "저는 위너즈에 투자를 했었다. 그리고 지금은 투자 철회 의사를 전달해 놓았다. 여러분께 이 부분에 대해서 더 명백히 밝히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며 "현재는 투자를 철회한 것과 더불어 위너즈와 함께했던 모든 프로젝트를 중단했으며 앞으로도 위너즈와 협업할 일은 없다"고 전했다.

위너즈는 블록체인 기술과 격투기, 골프, 축구 등의 스포츠를 연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 회사는 '월장'이라는 종합격투기 대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유튜브 콘텐츠 관련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일부 유튜버들은 이 회사가 발행한 '위너즈코인'이 불법적으로 투자를 유치한 '스캠 코인'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따라 누리꾼들은 이 회사와 협업한 사실이 있는 오킹도 코인 사기와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을 내놨다.

앞서 오킹은 지난 5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위너즈와 콘텐츠 제작 관련 협업을 한 적은 있지만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번 영상에서 자신이 위너즈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제가 투자를 결심하게된 가장 큰 사유는 저와 함께 일하는 위너즈의 동료들이 하나같이 전부 저에게 좋은 사람들이었기 때문"이라며 "그 사람들은 제가 오랜 크리에이터 생활로 심적으로 지치고 힘든 부분이 있을 때 먼저 손을 내밀어 줬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준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고마운 사람들의 일에 서서히 개입하던 어느날 저에게 회사 투자를 제안했을 때 저는 선뜻 제가 가진 여유 자금을 보냈다"며 "이 사람들과 함께 사업을 키워나가는 것이 즐거울 것 같다고 느꼈다. 그 사람들이 하는 사업을 직접 목격하고 제가 직접 함께했기 때문에 저의 투자에 대해서는 문제될 것이 없다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또 "제가 본 위너즈는 분명 체육 시설도 운영하고, 강남에 사옥도 있고, 콘텐츠 제작진도 갖춘 유형의 자산을 많이 가진 회사였다. 그렇기 때문에 사업의 실체가 있는 기업에서 암호화폐를 접목시키는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 있는가 보다 정도로 생각했다"며 "하지만 그들이 저에게 베푼 호의와 따뜻함을 회사의 투자 가치와 연결시킨 것은 현명하지 못한 생각이었고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인정했다.

아울러 "저는 위너즈에 투자를 했고 지금은 투자 철회를 신청한 상태"라며 "저는 직접 투자를 할만큼 위너즈에 소속된 사람들을 믿었다. 하지만 위너즈의 암호화폐 사업의 전망을 긍정으로 판단해 투자한 것은 아니었다. 제가 몇 차례 참석한 코인 관련 미팅에서 접한 정보들은 제가 이해하기에는 너무 어려운 내용들이었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오킹은 "저는 코인 사업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유튜브 콘텐츠 제작팀 이사로 등재되었지만 현재는 제가 직접 이사직 사임을 요청했으며, 수리됐다"며 "사실 아직까지도 위너즈의 암호화폐 사업이 어떠한 구조로 운용되고 있는지 알지 못한다. 그렇기에 위너즈의 암호화폐 사업이 적법한지 아닌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제가 위너즈와 계속 함께하게 된다면 제가 알지도 못하는 암호화폐 사업도 함께 믿어달라는 메시지가 전달될 것이고, 이 메시지는 많은 사람들에게 제 의도와는 다른 부적절한 투자를 부추길 수 있을 것"이라며 "하여 제가 위너즈에서 진행한 투자에 대해 전부 철회 의사를 밝혔고, 더 이상 위너즈 콘텐츠 사업을 포함한 모든 사업에 일절 관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오킹은 "논란 당일 위너즈는 시청자분들에게 투자 사실을 명백히 밝힐 것을 먼저 권유하기도 했다. 하지만 외면받는게 두렵기도 하고, 성난 민심에 되려 당당히 투자했던 제 결정이 크게 왜곡돼 보일까 무서워 상황을 회피하려 했다"며 "처음부터 모두 말씀드리고 책임졌어야 하는데 너무 후회가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해 저의 방송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께 오히려 불쾌함과 답답함을 느끼셨을 것에 대해 정말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이미 늦었을 수도 있지만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신뢰를 배신하지 않도록 제가 할 수 있는 것을 찾아서 상황을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위너즈는 지난 6일 입장문을 내고 '코인 사기'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정영권 위너즈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최근 일부 유튜버들이 위너즈 코인과 관련해 '사기 혐의'를 운운하거나 '범죄조직과의 관련성' 등을 언급, 방송한 점과 관련해 모두 근거 없는 허위 사실임을 밝히는 바"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어 "법적 조치를 포함해 신속하고 강력한 일체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일부 유튜버들이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장사의신' '상남자주식회사' 등과는 관련이 없으며 그 관련성을 언급하고 있는 게시물들은 허위 사실에 기반한 추측성 내용 내지 악성 루머에 불과하다"고 했다.

아울러 "그리고 다단계판매, 유사수신행위 등은 일체 없다는 것도 다시 한번 밝힌다"며 "해당 유튜버 및 악성 댓글 게시자, 2차 전달자 등에게는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튜브가이드
▶홈페이지 : https://www.tubeguide.co.kr
▶기사문의/제보 : tubeguide@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